덜덜 떠는 모습 보인 최민식, 이유는?

2242

관심 폭발하는 ‘파묘’ 2차 예고편
2월 22일 개봉

국내외에서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는 ‘파묘’가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어떤 이야기가 숨어있는지 들여다본다.

왜 이렇게 애들 꿈에 나오시는 걸까요?


유명한 풍수사 상덕이 할머니가 자꾸 애들 꿈에 나와서 문제라는 의뢰를 받는다. 그리고 손자 중 한 명이 할머니의 이빨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맞춘다,

명당에 모셨지만, 육신이 제대로 묻히지 못했던 것이다. 아마도 풍수사 상덕(최민수)과 장의사 영근(유해진)의 능력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초반부 에피소드인 듯.

대살굿을 한번 해보죠?

제작 발표회에서도 김고은이 공을 들였다고 이야기하는 ‘대살굿’에 대한 언급이 있다. 대살굿은 ‘타살굿’이라고도 불리며 황해도 지방에서 동물을 죽여서 신에게 바치는 굿거리를 말한다.

피를 흘리며 죽어간 여러 군웅신들을 대접하고 그런 험한 일을 막아달라는 굿이다. 굿을 하면서무녀는 신칼을 양손에 들고 고기를 찌르고 베는 시늉을 하고 칼날을 혀에 대기도 한다.

실제로 김고은이 칼 두 자루를 집어드는 장면이 있다.

출처 : ‘한국 민족 문화 대백과사전’

오컬트 어벤저스 어셈블

풍수사 상덕(최민수), 장의사 영근(유해진) 그리고 젊은 무당 화림(김고은)과 봉길(이도현)이 모여서 대화하는 장면이 있다. 좀 황당한 제안이 의심스럽지만, 미국에 사는 대부호 한인가족의 의뢰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한다.

‘샤이닝’과 ‘곡성’의 DNA

구불구불한 산길을 달리는 자동차의 항공샷이 반복된다. 씨네필이라면 거장 스탠리 큐브릭의 오컬트 명작 ‘샤이닝’의 오프닝을 쉽게 연상했을 것이다. 우리 영화 ‘곡성’에서도 일광(황정민)이 등장하는 중반에 활용 된 적이 있다.

의심할 여지없이 ‘사바하’와 ‘검은 사제들’로 오컬트 외길을 걷고 있는 장대현 감독이 ‘샤이닝’에 바치는 오마주다.

뭐가 나왔다고 거기서.. 겁나 험한 게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파묘’를 한 후, 엄청난 존재와 맞닥뜨리는 장면. 대 배우 최민식과 유해진이 공포에 질린 표정만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가 폭발한다.

‘파묘’의 개봉일은 2월 22일이다.

+1
0
+1
0
+1
0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