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영화제를 충격에 빠뜨린 화제작, 남편의 죽음은 결국…

302

남편의 추락사, 단순 사고일까? 영화 ‘추락의 해부’

'추락의 해부'의 한 장면. 사진제공=스튜디오 디에이치엘
‘추락의 해부’의 한 장면. 사진제공=스튜디오 디에이치엘

영화 ‘추락의 해부’는 남편의 추락사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명 작가를 중심으로 사건의 전말을 서서히 밝히는 작품이다.

남편이 죽고 한순간에 용의자가 된 작가 산드라. 추락사의 유일한 목격자는 시각장애가 있는 아들과 안내견뿐이다. 영화는 산드라와 아들의 시선을 통해 남편이 어떻게 추락사하게 됐는지를 추적해 나간다.

‘추락의 해부’는 지난해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의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주목받는다.

전작 ‘시빌’로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던 쥐스틴 트리에 감독이 연출을 맡아, 경쟁 부문 진출 2회 만에 황금종려상 수상 성과를 거뒀다. 특히 여성 감독 가운데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역대 세 번째 인물로 이름을 올렸다.

영화의 주연은 ‘토니 에드만’ ‘인 디 아일’ 등에서 뛰어난 연기를 보여준 배우 산드라 휠러가 맡았다.

감독: 쥐스틴 트리에 / 출연: 산드라 휠러, 스완 아를로, 밀로 마차도 그라너 / 수입: 그린나래미디어 / 배급: 스튜디오 디에이치엘 / 관람등급: 15세관람가 / 러닝타임: 152분 / 개봉: 1월31일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