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째 연애 중인 22살 차이 커플이 ‘깜짝’ 전한 근황

248

홍상수 감독 또 베를린영화제 간다, ‘여행자의 필요’ 경쟁부문

홍상수 감독의 영화 ‘여행자의 필요’가 제7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받았다. 이로써 홍 감독은 2020년 ‘도망친 여자’ 이후 5년 연속이다.

베를린 국제영화제 사무국은 22일(한국시간) 장편 경쟁부문에 초청한 19편의 영화를 발표했다. 한국영화는 홍상수 감독의 ‘여행자의 필요'(제작 영화제작 전원사)가 유일하다.

홍상수 감독의 31번째 연출작인 ‘여행자의 필요’는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가 주연한 영화다. 2012년 ‘다른 나라에서’로 이자벨 위페르와 처음 호흡을 맞춘 홍 감독은 2018년 ‘클레어의 카메라’에 이어 이번 작품까지 3편째 협업을 이었다.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여행자의 필요’에 대해 “예산에서 자유로운 영화”라며 “특별한 코미디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영화에는 앞서 홍상수 감독과 작업한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그 후’ ‘당신얼굴 앞에서’ ‘소설가의 영화’ ‘탑’ 등에 출연한 배우 이혜영과 권해효, 조윤희를 비롯해 하성국, 김승윤 등이 참여했다.

홍상수 감독의 연인이자 영화 동료인 배우 김민희는 앞선 작품들처럼 제작실장을 맡아 작품을 함께 했다.

‘여행자의 필요’가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면서 수상 가능성에도 시선이 향한다.

홍상수 감독은 그동안 베를린 국제영화제와 깊은 인연을 맺어오기도 했다. 2008년 ‘낮과 밤’으로 처음 베를린 국제영화제 초청장을 받은 홍상수 감독은 2017년 김민희가 주연한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2020년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어 2021년 ‘인트로덕션’을 통해서도 은곰상 각본상을 받았고, 2022년 ‘소설가의 영화’로는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특히 ‘도망친 여자’를 시작으로 지난해 ‘물안에서’를 거쳐 올해 ‘여행자의 필요’까지 5년 연속 베를린 국제영화제를 찾는 기록을 썼다.

올해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2월15일 개막해 2월25일까지 열린다. 경쟁부문인 ‘여행자의 필요’와 함께 한국영화 ‘범죄도시4’가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부문, ‘파묘’가 포럼 섹션에 각각 초청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