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세 연하남 만난 후 최근 승승장구 중인 배우

841

‘원 더 우먼’ 이후 3년 만의 안방 복귀작인 ‘밤에 피는 꽃’에서도 이하늬는 코믹과 액션이라는 자신의 강점을 살리며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어나가고 있다. 여기에 9살 연하 이종원과 로맨스는 신선함을 더하고 있다.

또 통한 이하늬표 코믹 액션…’밤에 피는 꽃’, 축구 중계에도 시청률 7.9%

설레고 웃기는 ‘밤에 피는 꽃’이 본격적인 사건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연출 장태유) 4회에서는 복면과부 조여화(이하늬)의 정체를 알아채면서도 비밀을 지켜주는 종사관 박수호(이종원)의 모습으로는 설렘을, 좌충우돌 수절과부 며느리 여화와 깐깐한 시어머니 유금옥(김미경)의 모습으로는 웃음을 안겼다.

19일 3회 방송분이 10.8%(닐슨코리아·전국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으나, 4회는 7.9%로 하락했다. 2023년 카타르 아시안컵 대한민국 대 요르단의 경기 중계와 방송이 겹쳤음에도 불구하고 큰 하락세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동시간대 방송된 김유정 송강 주연의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은 3.5%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이날 방송에서 여화와 수호는 아이들을 납치에 인신매매하려는 강필직(조재윤) 일당과의 대치 상황에서 그들을 물리쳤다. 상황이 마무리되자 여화는 도망을 갔으나 수호는 뒤를 쫓아 복면 속 여화의 얼굴을 자세히 살폈다. 이 과정에서 여화의 정체를 알아채는 듯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안겼다.

여화와 조력자인 대행수 장소운(윤사봉)은 이번 일이 단순히 아이 하나를 잡아가려던 일이 아닌 조직적인 아동 인신매매 사건이라는 것을 짐작했다.

여화로부터 필직이 아이들을 납치하고 있는 것 같다는 말을 들은 수호는 필직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여화는 남자로 위장을 하고 필직 일당의 본거지를 찾았다. 여화는 정체를 들킬 뻔하자 술에 취한 척 뒷간을 찾았다. 이 과정에서 이하늬는 남장 분장을 한 채 위기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모습을 재치 넘치게 그려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여화에겐 한없이 자비로운 시아버지이고, 조정에선 칭송받는 명재상이던 좌의정 석지성(김상중)이 필직을 수하로 두고 그에게 음모의 뒤처리를 지시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반전을 선사했다.

불쌍한 백성들과 정의를 위해 복면을 쓰고 활동하는 여화와 음모의 중심인물이란 사실이 드러난 지성. 과연 며느리와 시아버지인 두 사람 앞에 어떤 일들이 펼쳐지고 대립하게 될지 관심이 모인다.

드라마 '원 더 우먼'의 한 장면. 사진제공=SBS
드라마 ‘원 더 우먼’의 한 장면. 사진제공=SBS

● 이하늬표 코믹 액션…또 통했다

어느덧 ‘코믹’과 ‘액션’은 배우 이하늬의 필승 무기가 됐다.

2019년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에서 장형사 역을 맡아 코믹 연기와 함께 무에타이 동양 챔피언 출신이라는 설정에 걸맞은 뛰어난 격투 실력을 보여줬다. 영화는 1626만명의 관객을 사로잡았다.

이어 드라마 ‘열혈사제'(2019년)와 ‘원 더 우먼'(2021년)에서도 코믹과 액션,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으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원 더 우먼’ 이후 3년 만의 안방 복귀작인 ‘밤에 피는 꽃’에서도 이하늬는 코믹과 액션이라는 자신의 강점을 살리며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어나가고 있다. 여기에 9살 연하 이종원과 로맨스는 신선함을 더하고 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