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부모님이 영화 ‘국제시장’ 속 주인공이라는 영화배우

199

유태오

한 편의 영화 같은 배우 유태오의 이야기

2014년 개봉한 영화 ‘국제시장’에는 주인공 덕수(황정민)가 동생의 대학 등록금을 벌기 위해 파독 광부로 지원해 일을 하던 중, 파독 간호사로 근무하는 영자(김윤진)와 만나 사랑에 빠지고 결혼하게 된다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는 실제 1970년대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이 파독 근로자로 근무하며 부부의 연을 맺은 것을 영화로 담은 것인데, 배우 유태오의 부모님이 바로 ‘국제시장’ 속 덕수와 영자와 같은 러브 스토리의 주인공이라고 한다.

파독 근로자들이 모인 체육대회에서 어머니의 뒷모습에 반했다는 그의 아버지. 24시간 동안 탄광에서 고생해 번 돈으로 기차표를 구매해 유태오의 어머니를 만나러 다닐 정도로 사랑꾼이셨다고 한다.

그렇게 두 사람의 사랑으로 독일에서 태어나고 자란 유태오. 원래 농구선수가 되겠다는 꿈을 키웠지만 양쪽 무릎의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부상을 당해 꿈을 접고, 미국으로 건너가 경험을 쌓던 중 연기에 빠지게 된다.

미국과 영국에서 연기를 전공하며 배우라는 꿈을 다시 키웠지만 무려 15년이라는 긴 무명의 시간을 보내야 했던 그. 연기에 대한 열정과 끈기, 그리고 아내인 니키 리의 사랑으로 30대 후반의 나이에 배우로서 뒤늦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제는 한국뿐만 아니라 할리우드로도 진출하며 글로벌 배우로 거듭나고 있는 유태오. 지난해 한국계 감독인 셀린 송의 영화인 ‘패스트 라이브즈’에 출연했으며, 해당 작은 유수의 시상식에서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아들이 잘된 모습을 보는 부모님의 마음은 얼마나 뿌듯할까? 지난해 ‘패스트 라이브즈’가 제73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되자 두 부모님을 모시고 영화제에 참석했다는 유태오.

어린 시절 무섭게만 느껴졌던 독일인들이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며 사인을 요청하는 모습에 무척이나 감개무량했으며, 아버지 역시 그 모습을 보시곤 감격해 눈물을 흘리셨다고 한다.

오는 2월 오스카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후보로 추천되기도 한 유태오. ‘패스트 라이브즈’는 올해 국내에서 개봉할 예정이며, 차기작인 ‘세상에서 가장 나쁜 소년’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넷플릭스 ‘더 리크루트’ 시즌 2의 촬영으로 바쁘게 지낼 예정이다. 해당작에서 그는 자신이 아끼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몸을 사리지 않고 고군분투하는 스마트하고 유머러스한 한국 국정원 요원을 연기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