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신고했는데 경찰이 반응없자 직접 때려잡은 아줌마

681

라미란 시민덕희

혼자 보이스피싱 조직 때려잡은 아줌마의 실화바탕 영화 ‘시민덕희’ (1월 24일 개봉예정)

또 생활력 연기하는 라미란

인터뷰 때마다 이제 ‘생활력 있는 아줌마’ 역할은 그만하고 싶다고 말하는 라미란이지만, 그녀 말고 이 역할을 누가 또 맡을 수 있을까.

빠듯한 살림을 불굴의 생활력으로 꾸려가던 세탁소 주인 덕희(라미란)가 보이스 피싱으로 전 재산을 날린다. 경찰도 나 몰라라 하는 상황, 덕희는 친구들과 함께 보이스 피싱범을 잡으러 중국 칭다오로 날아간다.

놀랍게도 실화 바탕의 영화

영화 ‘시민덕희’는 2016년 경기도 화성에서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경기도 화성시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던 김성자 씨는 보이스 피싱으로 3,200만 원을 날린다. 그러던 어느 날 사기범 본인이 다시 전화를 걸어, 조직에서 벗어나고 싶다며 핵심 정보를 김성자 씨에게 넘긴다. 김성자 씨는 자료를 경찰에게 넘기지만, 경찰은 무관심과 냉소로 반응할 뿐이었다.

이에 굴하지 않은 김성자 씨는 자신의 노력으로 총책의 사진, 중국에 보이스피싱 사무실 등 핵심 정보를 알아내 경찰에 다시 한번 제출한다. 결국 경찰이 출동해 일망타진하지만, 경찰은 그녀의 공을 가로채기에 바빴다.

여기에 최대 1억 원까지 받을 수 있는 신고 포상금을 100만 원으로 일축했으며, 이마저도 기록이 누락되었다며 주지 않았다. 비난이 쏟아지자, 포상금 지급을 약속했으나, 이번엔 김성자 씨가 거절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부디 이 영화를 통해다시 한번 이 사건이 공론화되어 억울함이 해소되시길 바란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