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스타 덕분에 한국서 개봉한 2023 최고의 명작

4451

소지섭

2023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작
‘사랑은 낙엽을 타고’ 12월 20일 개봉

핀란드 헬싱키에서 근근이 마트 일로 생계를 꾸려가는 여성 안사와 건설 노동자로 하루 벌어 먹고사는 남자 홀리파는 각자 일터에서 일을 관두게 된 후, 우연히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후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다.

차가운 도시를 유랑하는 외로운 두 남녀의 멜랑꼴리한 헬싱키 빈티지 로맨스 ‘사랑은 낙엽을 타고’. 핀란드와 독일의 합작으로 핀란드의 명감독 아키 카우리스마키가 은퇴를 번복하고 복귀한 작품이다.

올해 개최된 제76회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데 이어 뮌헨국제영화제 관객상, 시카고국제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사랑은 낙엽을 타고’. 로튼토마토 신선 지수 98%, 팝콘 지수 78%라는 수치가 그 작품성과 재미를 입증한다.

오는 12월 20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는 ‘사랑은 낙엽을 타고’. 배급과 수입은 찬란이 맡았으며, 배우 소지섭이 투자에 참여했다. 영화사 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는 (주)51K가 바로 그가 설립한 회사라는 사실.

2008년 ‘영화는 영화다’에 노 개런티로 출연/제작비까지 투자한 바 있는 소지섭. 2009년 소속사 51K를 직접 설립한 후 자신이 출연한 ‘오직 그대만, 회사원’ 등의 작품에 공동제작자로도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2010년도 중반부터 작품성은 있지만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국내에 들여오지 못하는 좋은 영화들을 적자임에도 불구하고 직접 수입/배급에 참여하고 있다. 그가 한국에 들여오는데 힘을 보탠 작품들만 해도 ‘팔로미나의 기적’, ‘비틀즈: 하드 데이즈 나이트’, ‘판타스틱 우먼’, ‘미드 소마’, ‘그린 나이트’ 등의 명작들.

지난 5월 국내에서 개봉한 ‘클로즈’와 10월 개봉한 ‘당나귀 EO’는 각각 지난해 칸 영화제 그랑프리(심사위원대상)과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마찬가지로 찬란이 수입/배급하고 소지섭이 투자한 작품들이다.

영화계에서 가장 독특하고 특이한 감독
-뉴욕 타임즈-

‘사랑은 낙엽을 타고’는 지극히 현실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풍경을 그린다. 이 영화는 해고당한 노동자의 삶을 그릴 수도 있지만, 감독은 대신 이들의 마음에 피어나는 연대와 사랑에 집중했다.

2023년 현재, 여전히 약자로 살아가는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현실 같은 동화 또는 동화 같은 현실을 보여준 아키 카우리스마키 감독. 과연 거장이라는 표현에 걸맞은 명작으로 복귀해 많은 시네필들의 반가움을 사고 있다.

+1
2
+1
2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