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서민 금융사 연체율 6.15%…“취약차주 중심 모니터링”

175

서울의 한 저축은행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저축은행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중소서민 금융회사의 경우 연체율이 상승하고 있지만 저축은행을 제외한 상호금융과 여전사는 오히려 상승폭이 둔화되는 등 안정적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지난 9월 말 기준 중소서민권역 연체율은 연체가 급격하게 증가하던 연초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상승폭이 축소됐다는 설명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저축은행의 연체율은 6.15%로 전분기 말(5.33%) 대비 0.82%포인트(P) 상승해 2분기(+0.26%p)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는 1분기(+1.66%p)와 비교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상호금융 연체율은 3.10%로 전분기 말(2.80%) 대비 소폭 상승(0.30%p) 했으나 연체율 상승폭은 1분기 이후 지속 축소되고 있다. 여전사의 경우 카드사 1.60%, 캐피탈사 1.81%로 전분기 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 등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자본비율도 신용손실 확대 등에 대비한 선제적인 자본확충으로 규제비율을 크게 상화했다. 특히 저축은행은 3분기까지 적자 발생에도 불구하고 BIS비율이 14.14%로 전년 말(13.15%) 대비 0.99%p 상승했다. 저축은행의 자본비율은 총자산 1조원 이상은 8% 이상, 1조원 미만은 7%를 유지해야 한다.

이밖에 상호금융의 순자본비율은 8.04%, 카드사 19.59%, 캐피탈사 17.55%로 규제비율을 크게 상회했다.

금감원은 중소서민권역 연체율은 상승세가 계속됐으나, 경기가 저점을 보인 상반기에 비해서는 전반적으로 상승폭이 둔화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통상 연말에 연체채권 정리 규모가 확대되는 점을 감안하면 하반기 상승폭은 상반기보다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양호한 손실흡수능력 등을 감안할 때, 연체율 상승이 현재까지 시스템 전반의 문제로 확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도 “현재 금리 수준 지속 및 경기회복 지연 가능성 등의 영향 감안 시 내년에도 저신용자 등 주요 취약부문 대출자산 건전성에 대한 중점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