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78.8…전월 대비 1.9p↓

134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가 3개월 연속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4~21일 3056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년 12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12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전월 대비 1.9포인트(p) 하락한 78.8로 9월(83.7) 이후 3개월 연속 하락 흐름을 보였다. 전년 동월 대비 2.9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의 12월 경기전망은 전월 대비 3.6p 하락한 80.9, 비제조업은 1.2p 하락한 77.8로 나타났다. 건설업(78.2)은 전월 대비 2.6p, 서비스업(77.8)은 전월 대비 0.8p 하락했다.

제조업에서는 기타운송장비(96.0ㆍ7.4p↑), 기타기계및장비(88.8ㆍ4.9p↑), 의복ㆍ의복액세서리및모피제품87.5ㆍ1.9p↑)을 중심으로 6개 업종이 전월 대비 상승했다. 반면, 의료용물질및의약품(89.3ㆍ12.7p↓), 인쇄및기록매체복제업(87.6ㆍ9.7p↓), 음료(85.6ㆍ9.5p↓), 식료품(91.6ㆍ9.4p↓) 등 17개 업종은 전월 대비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78.2)이 전월 대비 2.6p, 서비스업(77.8)이 전월 대비 0.8p 하락했다. 서비스업은 교육서비스업(89.6ㆍ3.2p↑), 전문ㆍ과학및기술서비스업(87.8ㆍ1.3p↑) 등 3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예술ㆍ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67.1ㆍ12.5p↓), 부동산업(75.4ㆍ4.7p↓) 등 7개 업종은 하락했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은 내수판매(80.4→78.7), 수출(81.3→79.9), 영업이익(77.1→76.8), 자금사정(77.8→77.0)이 전월 대비 하락했다. 역계열 추세인 고용수준(94.7→94.8)도 전월 대비 소폭 악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12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은 자금 사정, 원자재, 설비는 개선된 한편, 다른 항목은 이전 3년 평균치보다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제조업은 수출 전망은 악화한 한편, 내수판매는 보합으로 나타났으며 다른 항목은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11월 중소기업 경영애로는 내수부진(61.8%)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인건비 상승(46.6%), 업체 간 과당경쟁(34.3%), 원자재 가격상승(34.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내수부진(59.1→61.8), 인건비 상승(46.2→46.6), 판매대금회수지연(18.8→19.0) 등 응답 비중은 전월 대비 상승한 반면, 업체 간 과당경쟁(35.0→34.3), 고금리(25.2→25.0), 원자재가격상승(35.6→34.2) 등 응답 비중은 전월 대비 하락했다.

2023년 10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8%로 전월 대비 0.1%p 하락, 전년 같은 달보다 0.7%p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 소기업(69.3%→69.4%)은 전월 대비 0.1%p 상승, 중기업(76.9%→76.6%)은 전월 대비 0.3%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는 일반제조업(71.9%)은 전월 대비 보합으로 나타났으며, 혁신형 제조업(75.2%→75.0%)은 전월 대비 0.2%p 하락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