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부담”…소비자 심리 4개월 연속 위축

94

한국은행 제공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 전경. /한국은행

고금리·고물가 부담이 지속되면서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넉 달 연속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11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2로 10월(98.1) 대비 0.9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 2월(90.2)부터 7월(103.2)까지 상승세를 지속하다 8월(103.1)에 다시 하락 전환됐다.

CCSI는 소비자동향조사 항목 중 가계수입 전망 등 6개 주요 지수를 표준화해 합성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낙관적,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으로 분석한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CCSI를 구성하는 6개 지수 중 3개 지수가 하락했다. 항목별로 소비지출전망(111·-2포인트), 현재경기판단(62·-2포인트), 현재생활형편(87·-1포인트)이 내렸다. 향후경기전망(72·+2포인트)은 상승했다.

주택가격전망지수는 한 달 새 6포인트 내린 102를 기록했다. 이 지수가 100을 웃돌면 1년 후 주택가격이 지금보다 오를 것이라고 대답한 사람이 하락을 예상한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금리수준전망지수(119)도 10월 대비 9포인트 하락했다.

11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전월과 같은 3.4%로 집계됐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지난 2월(0.1%포인트 상승)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10월에 상승 전환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