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올해 삼성전자보다 ‘기부금’ 더 냈다…첫 추월

44

올해 현대차·기아가 사상 처음으로 삼성전자보다 기부금을 더 많이 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중 264곳의 기부금 내역과 실적을 조사한 결과 올해 1~3분기 누적 기부금은 총 1조418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1조1342억원보다 25.1% 늘어난 수준이다.

이들 기업의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93조37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3% 감소했고, 매출액 역시 1802조8126억원으로 4.5% 줄었다. 국내 주요 기업 대부분이 글로벌 경기 둔화로 실적이 악화한 가운데 기부금 출연은 작년보다 크게 늘린 셈이다.
 
기업별로 보면 현대차·기아가 기부금 출연을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의 1∼3분기 누적 기부금은 1362억원으로 전년 동기(487억원)와 비교했을 때 179.9% 증가했다. 기아도 같은 기간 누적 기부금(736억원)이 전년 동기(158억원) 대비 365.9%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의 합산 기부금은 작년 동기보다 1454억원 늘어난 209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현대차·기아가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현대차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11조65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4% 증가했고, 기아도 98.4% 급증한 9조142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반면 반도체 한파로 실적이 악화한 삼성전자, SK하이닉스도 올해 기부금 지원을 각각 19.4%, 27.3% 줄였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현대차와 기아의 합산 기준 기부금보다 처음으로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다만 삼성전자는 올해 1∼3분기 총 1796억원을 기부해 개별 기업 단위로는 여전히 기부금 규모 1위를 유지했다.
 
아울러 삼성전자에 이어 현대차와 한국전력공사(1185억원), 하나은행(745억원), 기아, LG생활건강(601억원), SK하이닉스(416억원), 포스코(378억원), HMM(263억원), 우리은행(238억원) 등 순으로 기부금 규모가 컸다.
 

현대자동차·기아 양재 본사 전경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기아 양재 본사 전경 [사진=현대차그룹]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