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 유행 돌아왔다” 어그 부츠 판매량 89%↑

61

내달 10일까지 ‘웍스아웃 홍대 라이즈점’서 팝업 운영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어그 웍스아웃 팝업스토어 전경.

17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6일 기준 어그 부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특히 높은 통굽의 플랫폼 부츠가 인기다. ‘클래식 울트라 미니 플랫폼’과 ‘클래식 스웨터 레터’ 부츠는 주요 사이즈와 색상이 지난달에 품절됐을 정도로 인기였다. ‘타스만’, ‘타즈’ 슬리퍼도 일부 인기 제품들이 품절과 재입고를 반복하고 있다.

이에 스트리트 패션 성지로 유명한 편집숍 ‘웍스아웃’과 협업해 서울 홍대에서 팝업스토어를 열고 겨울 성수기 매출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웍스아웃은 국내외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편집숍이다. 어그와는 지난해부터 매 시즌 색다른 콘셉트의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며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팝업은 다음달 10일까지 ‘웍스아웃 홍대 라이즈점’에서 진행된다. 팝업에서는 슈즈 라인을 비롯해 의류, 액세서리 등 다양한 겨울 컬렉션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지난달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클라우드 피크 부츠‘도 판매한다. 이름처럼 구름을 연상시키는 양털에 큼지막한 실루엣이 특징이다.

남성 라인도 강화했다. 고급스러운 스웨이드 소재의 맥서 미니 부츠와 기능성을 강화한 어그 하이브리드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