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5년 간 7100억원 집중 투입…차세대 선박 점유율 80% 달성 추진

178

3대 탈탄소 핵심연료 기술개발·실증 추진

자율운항선박 조기 상용화…선도기술 확보

연간 3000명 이상 핵심 기술인재 양성

2023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이 개막한 2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 한화오션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27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40개국 조선·해양플랜트 관련 기업 900여 곳이 참가해 최신기술을 소개한다.ⓒ뉴시스 2023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이 개막한 2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 한화오션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27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40개국 조선·해양플랜트 관련 기업 900여 곳이 참가해 최신기술을 소개한다.ⓒ뉴시스

정부가 현재 56% 수준인 차세대 선박 점유율을 오는 2028년까지 80%까지 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여기에 국내 조선산업의 초격차 기술을 공고히 하기 위해 향후 5년 동안 7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K-조선 차세대 선도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우리 조선산업이 대내외적인 위협 요인에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차세대 조선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것이다.

산업부는 3대 정책방향으로 미래 초격차 기술 선점, 제조 시스템 고도화, 법·제도 인프라 정비를 제시했다. 정책방향 추진을 위해 2028년까지 71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집중 투입해 차세대 선박 점유율을 80% 이상(현(現) 56.3%) 달성할 계획이다.

우선 탄소 저감 경쟁력 강화을 위해 2000억원을 투입해 액화천연가스(LNG), 암모니아, 수소 등 3대 탈탄소 핵심연료에 대한 기술개발과 실증을 추진한다.

2025년까지 1600억원을 투입해 디지털 경쟁력 확보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운항선박 조기 상용화를 추진해 자율운항성박 세계 선도기술 확보에 나선다.

탈탄소·스마트화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해 산업을 떠받칠 산업인력 확보를 위해서는 연간 3000명 이상의 핵심 기술인재를 양성한다. 해외 유수의 연구기관 협력으로 원전 추진 선박 등 미래 조선산업 원천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국내기업이 보유한 상용화 근접 기술에 대해 해외수요기관과 공동으로 실증사업을 통해 조기 상용화 추진 해외 기술협력도 추진한다.

또한 생산성을 높이는 혁신적인 제조시스템 마련을 위해 스마트 조선소 구축 및 로봇 보급에 약 1500억원을 투자, 디지털 전환(DX)을 실현한다. 중장기 외국인력 수급전망을 토대로 비자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중소형 조선사와 기자재 산업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해외시장 개척에 약 2000억원을 투입해 지원한다.

조선산업 수주와 수출 확대 방안으로는 금융지원 인프라를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지속가능한 성장 촉진을 위해 전·후방 산업, 대·중·소 기업 등 상생협력 기반을 강화하고 ‘차세대 조선산업 기술혁신 및 산업화 촉진법’ 등 법·제도도 정비할 계획이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글로벌 조선 시장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우리 조선산업도 과거 불황을 딛고 재도약을 위한 기회가 크게 열리고 있다”며 “K-조선이 앞으로도 세계 1위 산업으로 차세대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 경쟁력 강화에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