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형 부동산 찬바람…올해 상업·업무용 건물 거래 30% 급감

77

지난해 ‘반짝인기’ 숙박업소도 위축…”내년도 저조할 것”

건물 임대
건물 임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고금리와 경기 부진으로 수익형 부동산의 인기가 떨어지면서 올해도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규모 감소세가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전국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총 4만60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9.1% 급감한 수치로, 지난해도 전년보다 23.4% 줄어든 바 있다.

같은 기간 거래 금액은 약 31조7천941억원 수준으로 45.1% 줄어 거의 반토막이 났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가 지난해 동기보다 32.0% 감소한 2만348건, 지방은 26.0% 줄어든 2만252건이었다.

서울은 지난해 1만18건에서 올해 6천332건으로 36.8% 줄어 전국 평균보다 감소 폭이 컸다. 인천과 경기는 각각 38.1%, 27.8% 감소했다.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감소율이 높은 곳은 부산(-42.7%)이었으며, 거래 건수나 금액이 늘어난 지역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이처럼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시장에 찬바람이 부는 것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급격한 금리 인상과 길어진 고금리 기조, 전반적인 내수 침체 등의 여파로 임대 수익을 실현하기 어려운 환경 때문이다.

건물 매매 가격이 하락해도 점포 수요 위축, 제반 유지 비용 등을 고려하면 역마진 우려도 지울 수 없다.

이에 집합 상가(-26.8%)보다 면적이 큰 소형 상가(-33.7%)와 중대형 상가(-38.7%)는 공실 부담 등으로 거래 건수 감소율이 더 높았다.

건물 용도별로 살펴봐도 모두 거래가 쪼그라든 가운데 지난해 거래 냉각 속에서도 홀로 반짝인기를 보였던 숙박업소 역시 타격을 피해 가지 못했다.

2021년 1∼9월 8천315건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9천59건으로 늘었던 숙박업소 거래 건수는 올해 7천485건으로 17.4% 줄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매물로 나왔던 호텔을 주거 및 상업용으로 개발하려던 투자자들이 고금리에 위축된 모습”이라며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한 규제 또한 숙박시설에 대한 투자 매력을 떨어뜨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에도 고금리와 고물가,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상업·업무용 부동산 시장의 저조한 흐름은 계속될 전망”이라며 “건설부동산 경기 악화로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신규 공급이 줄면서 수급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ydhong@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