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정의선 전기차 맞손” 삼성SDI, 7년간 현대차 배터리 책임진다

143

삼성SDI가 마침내 현대자동차 전기차 배터리 공급업체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2020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회장이 회동을 가진지 3년 만의 결실이다. 현대차는 삼성SDI의 차세대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 약 50만대를 생산, 유럽 시장에 판매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SDI는 오는 2026년부터 2032년까지 7년간 현대차의 차세대 유럽향 전기차에 들어갈 배터리를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성SDI와 현대차가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공급 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급규모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지만, 약 30기가와트시(GWh)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기차 약 5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SDI는 현대자동차에 개발 중인 6세대 각형 배터리인 P6를 공급하게 된다. P6는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재의 니켈 비중을 91%로 높이고 음극재에 독자적인 실리콘 소재를 적용해 에너지밀도를 극대화한 제품이다. P6는 삼성SDI 헝가리 공장에서 생산해 현대차의 유럽 현지 공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P6 배터리를 장착하는 현대차 모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현대차는 LG에너지솔루션, SK온에 이어 삼성SDI까지 배터리 공급사로 선정하면서, ‘K배터리’ 3사 모두와 협력관계를 맺게 됐다. 또 폼팩터(배터리 형태) 라인업도 다양해진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에 주로 파우치형 배터리를 장착한다. 삼성SDI의 P6 배터리가 추가될 경우, 삼원계 배터리에서도 각형 폼팩터를 도입하게 되는 것이다. 최근 출시한 기아 ‘레이EV’에 처음으로 닝더스다이(CATL)의 각형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했고, EV5 중국 모델의 경우 비야디(BYD)의 각형 LFP 배터리를 넣었다.

삼성SDI 측면에서도 이번 공급은 ‘대어’로 풀이된다. 삼성SDI는 현재 미국에서 제너럴모터스(GM),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JV)를 설립했다. 삼성SDI와 스텔란티스의 합작사인 ‘스타플러스에너지’는 미국 인디애나 코코모에 총 67GWh 규모의 생산공장을 짓고 있다. 양산 시점은 2025년부터다. 또 GM과의 JV는 인디애나 세인트조셉카운티에 2026년 양산을 목표로 공장을 짓고 있다. 이 공장은 연간 30GWh 규모의 배터리를 양산, GM 전기차에 공급할 예정이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는 현대자동차와의 전략적 협력의 첫 발을 내디뎠다”며 “삼성SDI만의 초격차 기술경쟁력, 최고의 품질로 장기적인 협력 확대를 통해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용-정의선 회동 3년 만의 배터리 ‘맞손’…”자율주행까지 협력 예상”

삼성과 현대차의 전기차 배터리 분야 협력은 2020년 5월 이재용 회장과 정의선 회장의 만남에서 시작됐다. 당시 두 사람은 충남 천안에 위치한 삼성SDI 사업장에서 만나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 현장을 살펴보고, ‘전고체 배터리’ 개발 현황을 공유했다. 1968년생인 이재용 회장과 1970년생인 정의선 회장은 국내 대표적인 재벌 3세 경영자다. 2살 터울인 두 사람은 40대부터 그룹 경영 전반을 이끌어오며 기업 체질 개선, 미래 먹거리 확보 등 다양한 면에서 비슷한 양상을 보여왔다.

그럼에도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 간 사업 협력은 좀처럼 이뤄지지 않았다. 선친 때부터 이어져온 재계 1,2위 그룹 간 경쟁 구도 속에서 손을 잡는 것이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삼성이 1995년 ‘삼성자동차’를 설립하면서 현대차의 경쟁사가 됐고, 양사의 협력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때문에 3년 전 이재용 회장과 정의선 회장의 회동은 단순한 재벌3세 간 만남을 넘는 의미를 갖는다. 특히 두 사람은 공식 행사 종료 후 오찬을 가지마 미래차 관련 비전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래 모빌리티 분야 협력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당시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배터리 공급처 확보에 열을 올릴 때였기에, 삼성SDI 배터리 공급이 쉬울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현대차가 개발 중이던 전기차는 SK온, LG에너지솔루션, CATL 등 배터리 공급사가 정해져 있었다. 결국 차세대 모델 개발과 배터리 공급사 선정까지 3년 이란 시간이 더 걸린 것이다.

현대차는 고급 전기차에 삼원계 배터리를, 저가형 전기차에 LFP 배터리를 장착하는 ‘이원화 전략’을 펼친다. 삼원계 배터리의 경우 SK온과 LG에너지솔루션이 물량 대부분을 공급하고, 일부 모델만 CATL 배터리를 장착한다. 게다가 최근 배터리 공급과잉 이야기까지 나오면서 삼성과 현대차의 배터리 협력은 더욱 불투명해보였다. 하지만 현대차에서 유럽형 전기차 신모델에 삼성SDI의 P6를 장착키로 하면서 양측의 협업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전고체 배터리 분야에서도 양사의 긴밀한 협업이 예상된다.

실제 전장사업 분야에선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협업은 일찌감치 시작됐다. 삼성디플레이는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5’에 OLED 디스플레이를 공급했다. 삼성전자는 제네시스 전기차 ‘GV60’ 차량용 이미지센서를 공급하고 있다. 지난 6월엔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IVI) 프로세서인 ‘엑시노스 오토 V920’을 현대차에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 삼성전기는 이달 초 현대차의 주차지원 시스템용 카메라모듈 공급사에 이름을 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하만을 인수한 이후 현대차그룹이 LG그룹과 협력관계를 강화했지만, 전기차 ‘코나EV’ 화재 사건 이후 다시 멀어지는 모습”이라며 “최근 배터리 분야에선 SK그룹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고, 삼성그룹과는 전장, 배터리에 이어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손발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삼프로TV 류종은 기자 rje312@3protv.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