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내년 말까지 탱커 등 특수선 ‘주문 쇄도’ 전망

133

[더구루=길소연 기자] 조선업계에 내년 말까지 탱커 등 일반 상선외 군함 등 특수선 주문이 쇄도할 전망이다.

14일 독일 함부르크 조선·해양 전시회(SMM)가 발간한 보고서 ‘마리타임 인터스트리 리포트 2023(Maritime Industry Report 2023)’에 따르면 내년까지 탱커 신조선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MM은 지난 5월과 6월에 71개 국가의 조선사·선주사 의사 결정자(decision-maker) 1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선주들이 공격적인 신조선 투자에 나설 것으로 집계됐다. 의사 결정자의 46%는 2024년 말 이전에 신조선을 주문할 가능성이 ‘가능성이 높거나’, ‘매우 높다’고 답했다. 이는 2021년보다 7% 포인트, 2019년보다 무려 18% 포인트 높은 수치이다. 

가장 자주 주문되는 선박 유형은 탱커 위주의 선박이다. 일반 상선 외 해군 함정에 대한 주문도 쇄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틴 요한스만(Martin Johannsmann) 독일 SKF GmbH의 최고경영자(CEO) 겸  독일 기계설비공업협회(VDMA) 회장은 “선주들은 다시 훨씬 더 많은 투자를 하고 있으며 국내 및 국제 시장에서 매우 긍정적인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독일 함브르크 조선 해양 박람회(SMM)는 2년에 한번 열리는 독일 최대 규모의 국제 무역 박람회이다. SMM2024는 내년 9월 3일부터 6일까지 함부르크에서 개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