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남북관계, 어두운 터널 속…대화 노력조차 없어 걱정”

121

10·4남북선언 16주년 메시지…尹정부 비판

문재인 전 대통령이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양정마을에서 열린 ‘섬진강 수해 극복 3주년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은 4일 10·4 남북공동선언 16주년을 맞아 “남북관계가 또다시 앞이 캄캄한 어두운 터널 속에 들어섰다”며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립이 격화되는 국제 질서 속에 한반도의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데 끝이 보이지 않고 대화의 노력조차 없어 걱정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오늘은 한반도에 평화의 지도를 그리며 번영의 미래를 구상했던 10·4 남북공동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는 날”이라며 “우리 겨레의 소망을 담은 원대한 포부이면서 동시에 남과 북이 실천의지를 가진다면 충분히 이룰 수 있는 구체적인 목표”라고 했다.

이어 “그 역사적 선언 이후 11년의 긴 공백과 퇴행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으로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으로 되살아남으로써 우리가 바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은 “다시 평화로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국민들이 함께 절실하게 평화를 바라며 힘을 모은다면, 보다 일찍 어둠의 시간을 끝내고 밝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래야만 다시 대화의 문이 열리고 평화의 시계가 돌아갈 것”이라며 “10·4 선언이 구상했던 평화번영의 한반도 시대가 꿈이 아닌 현실로 가까이 다가오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