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한번 실수로 날아간 병역면제…롤러 男대표팀 때이른 세리모니로 銀메달

213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대표팀은 당초 선두를 달렸지만, 결승선 앞에서 이른 세리머니를 하다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두번째로 결승선에 들어왔다.

한국팀은 마지막 바퀴를 돌 때까지만 해도 1위를 차지해 1위가 유력했다. 하지만 마지막 주자 정 선수가 승리를 자신하며 결승선을 통과하기 전에 세리머니를 한 것이 탈이 났다. 정 선수가 결승선 앞에서 허리를 펴고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린 순간 뒤에 있던 대만 선수가 끝까지 스퍼트에 나서며, 왼발을 쭉 내민 끝에 결승선을 먼저 통과했다.

이로써 대만이 4분05초692로 금메달을 차지했고, 한국은 0.01초가 뒤진 4분05초702로 은메달을 수확했다.

당초 1위를 기대했던 선수들은 공식 기록이 확인된 뒤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언론 역시 한국팀이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정정하는 일들도 있었다.

시상식이 끝난 뒤 정 선수는 가라앉은 목소리로 “제 실수가 너무 크다. (동료)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제가 방심하고 끝까지 타지 않는 실수를 했다”며 “(동료들에게) ‘같이 노력했는데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추가 상황 설명을 요구하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저의 너무 큰 실수다”,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밖에 없다”고만 답했다..

대표팀이 은메달을 땀에 따라 정 선수와 최인호 선수는 병역특례 기회를 놓치게 됐다. 한편 궤양성 대장염으로 이미 군 면제를 받은 최광호 선수는 앞서 남자 스프린트 10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한국 롤러스케이트는 대회 종목 일정이 시작된 지난달 30일 이래 사흘 연속 메달을 땄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