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규등록 택시 10대 중 4대 전기차

169

clip20230930095710
기아, 전기차 택시 고객 대상 안전 교육 프로그램 진행./연합

올해 들어 새로 등록된 택시 10대 가운데 4대는 전기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8월 신규 등록 택시 2만5873대 가운데 9743대(37.7%)는 전기차였다.

나머지는 액화석유가스(LPG) 택시(1만5554대·60.1%)가 대다수였고, 하이브리드 택시(398대·1.5%)와 휘발유 택시(96대·0.4%)도 일부 있었다.

올해 전체적으로 전기차 판매가 둔화하면서 신규 전기 택시 비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38.8%)보다는 다소 줄었으나, 연간 신규 등록 택시 100대 중 1∼2대꼴에 불과했던 수년 전보다는 비중이 크게 늘었다.

신규 등록 전기 택시 비율을 연도별로 보면 2018년 1.8%(683대), 2019년 2.6%(1029대), 2020년 2.7%(903대)에 불과했지만, 2021년 14.4%(4993대)로 급격히 늘었다.

지난 2021년 현대차와 기아가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 각각 출시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충전 인프라가 확충되고,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기 택시 구매 보조금을 지원한 점도 한몫했다.

지난해 등록된 전기 택시를 차종별로 보면 아이오닉5가 6383대로 가장 많았고, EV6 3978대, 가아의 니로 3391대 순이었다.

전기 택시는 보조금을 적용받더라도 내연기관 택시보다 1천만원 넘게 비싸지만, 세금과 유지비가 저렴하다는 점에서 인기가 높다.

다만 전기 택시는 아직 개인 택시가 대다수다. 올해 신규 전기 택시 중 법인 택시 비중은 1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인 택시 사업자들은 충전 인프라 구축 비용과 함께 충전에 최소 수십 분 이상 걸리는 데 따른 차량 유휴 시간 증가 등을 이유로 전기 택시를 꺼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 업계 관계자는 “법인 택시 차고지와 주요 택시 쉼터 등에 급속 충전기 위주로 충전 인프라 확충을 지원하고, 전기 택시 구매 보조금을 높이면 법인 택시도 전기차로 전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