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할인행사에 또 ‘우르르’…”100장 샀다” 사재기까지

342
버거킹 할인행사에 또 '우르르'…'100장 샀다' 사재기까지

햄버거 프랜차이즈 버거킹이 일부 제품을 4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 가운데 제품을 싼 가격에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대거 몰렸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재기를 인증하는 ‘인증샷’까지 올라왔고 버거킹은 결국 행사를 조기종료했다.

25일 버거킹은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와퍼세트를 기존 9100원에서 40% 할인한 5400원에 판매했다. 치즈와퍼주니어는 30% 할인한 가격 4900원에 구매가 가능했다.

쿠폰의 유효기간은 2024년 9월 29일까지로 1년 이상이었다. 이에 제품을 미리 싼 가격에 구매해 놓으려는 소비자들이 몰려들었다. 버거킹 측은 뒤늦게 판매 수량을 인당 5개로 제한했지만 이미 대량 구매자가 발생한 뒤였다. 결국 버거킹은 와퍼세트 행사에 한해 조기 종료를 결정했다.

버거킹 할인행사에 또 '우르르'…'100장 샀다' 사재기까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와퍼세트 구매권을 20장 샀다거나 100장 샀다는 인증샷이 올라왔다.

이후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에는 버거킹 와퍼세트를 판다는 글까지 올라왔다.

일부 판매자들은 “와퍼세트를 6500원에 판매한다”면서 “필요한 수량을 알려달라”고 글을 올렸다. 5400원에 구매한 와퍼세트에 1100원 웃돈을 받고 되파는 셈이다.

한 네티즌은 “쿠폰이나 티켓 같은 일회성 소비 물품은 구매가 이상으로 팔 수 없게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냈다.

다른 네티즌은 “한국에서 이런 행사하면 안된다. 사람 너무 몰린다. 이렇게 될 줄 알았다”며 씁쓸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