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까지 금융권 전산장애 203건…50억 원 피해추정

112
사진=연합뉴스

올해 8월까지 금융권 전산장애가 200건 넘게 발생하고, 피해 추정액은 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금융업권별 전산장애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금융업권 내 전산장애 건수는 203건이었고, 피해금액은 49억9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전체 발생 건수(258건)의 79% 수준이고, 액수로는 작년(53억6000만 원)의 93% 수준이다.

업권별로는 증권(73건)에서 전산장애가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은행(59건), 보험(36건), 카드(20건), 저축은행(15건) 등 순으로 전산장애 건수가 많았다.

업권별 피해금액은 보험(33억4500만 원), 증권(16억3600만 원), 은행(900만 원) 등 순이었다.

특히 증권사는 작년(42억4400만 원)에 이어 올해 8월까지도 10억 원이 넘는 피해를 냈다.

8월까지 피해금액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이베스트투자증권(7억5200만 원), 키움증권(3억5200만 원), DB금융투자(2억1700만 원), 삼성증권(1억6100만 원) 등이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2월 A생명은 전산시스템을 전면 개편하면서 보험료 관련 설정을 누락해 할인을 적용하지 않고 과다 청구했다.

3월 B증권사는 보안장비에 발생한 과부하 때문에 이체 및 해외주식 매매서비스에 지연이 발생했다. 4월 C손해보험은 VAN(부가통신사업자)사의 업무 처리 오류로 보험료 정상 결제건을 카드사에 재요청해 중복으로 결제했다.

윤창현 의원은 “금융은 신뢰와 안전이 가장 중요한 자산인 만큼 전산 안정성은 기본이자 핵심”이라며 “전산에 대한 지출은 비용이 아니라 투자라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