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찬계 ○○ 꿈꿔” 미슐랭 출신의 ‘도시곳간’, 시리즈A 투자유치

245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

프리미엄 반찬편집샵
도시곳간은 31억원 규모로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CJ인베스트먼트, JB인베스트먼트, 롯데벤처스, MYSC, 스파크랩이 참여했다. 누적투자금은 42억원이다.

도시곳간은 오프라인 기반으로 프리미엄 반찬 편집샵을 운영하는 농식품 스타트업이다. 반찬가게는 대부분 개인 브랜드여서 반찬에 대한 종류, 가격, 마진, 관리 등 운영에 대한 이슈가 있다. 이에 반해 도시곳간은 메뉴개발, 발주, 관리 등 시스템화를 추구했다.

셰프가 만드는 250여가지의 반찬과 로컬 전통주·농수산물 등을 구매할 수 있는 편집샵을 운영한다. 오프라인 매장은 서울, 경기, 인천, 전라, 경상, 제주까지 전국으로 확장을 하고 있다. 현재 오픈 예정인 매장을 포함하면 53개에 달한다.

2021년부터는 PB(자체브랜드)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홈쇼핑, 대형마트, 온라인 플랫폼 등 다양하게 진출하고 있다. 2021년에는 브랜드 매출 180억원을 달성했고 2025년까지 매출 500억원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민요한 도시곳간 대표는 세계 3대 명문 요리학교로 알려진 미국 CIA를 나와 미국의 미쉐린 가이드 스타 식당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

민 대표는 “도시곳간은 반찬계의 올리브영을 꿈꾸고 있다”며 “투자금은 직영점 확대, 세컨 브랜드, 물류 시스템 고도화 등에 사용하고 지역 생산자와는 꾸준히 상품을 개발해 상생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