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경제부터 의료·환경까지 연휴 대비 ‘만전’

134
충남도청사 전경사진충남도
충남도청사 전경[사진=충남도]

충남도는 18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도민과 고향 방문객 모두가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수립한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중점 추진한다고 밝혔다.
 
추석 명절 종합대책으로는 △민생경제 활력 제고로 ‘풍족한 충남’ △재난·재해 예방하는 ‘안전한 충남’ △소외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충남’ △빈틈없는 의료체계 운영 ‘건강한 충남’ △깨끗한 환경을 조성하는 ‘쾌적한 충남’ 등 5대 분야 14개 중점과제를 마련했다.
 
도는 추석 연휴 기간인 28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추석 연휴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도민 불편 최소화에 나설 계획이며, 연휴 기간 각종 불편 신고는 ‘120충남콜센터’로 하면 된다.
 
경제 분야 대책으로는 먼저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명절 성수품과 개인 서비스 등 30개 품목의 가격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추석 명절에 발맞춰 ‘우리 수산물 팔아주기’ 운동으로 수산물 구입액의 40%를 온누리상품권으로 환급해 줄 예정이며, 수산물 소비 촉진 캠페인을 통해 도내 수산물의 안전성을 홍보하는 등 수산물 소비 위축 우려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또 ‘농사랑’ 쇼핑몰, 직거래 장터 등을 활용해 우리 농축산물의 소비 촉진을 활성화하고 정부의 추석 연휴 물가 안정 대책인 농·축·수산물 성수품 20개 품목의 최대 670억 원 할인쿠폰 지원 방안도 도민에게 홍보할 계획이다.
 
업체당 1억원 이내 5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특별경영 안정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재해·재난 분야는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보고·전파 및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비상근무조를 편성하고 도내 주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한다.
 
아울러 도로 일제 정비를 통해 안전한 도로 환경을 조성하고 전기·가스·난방·상하수도·교통 안전 등 도민 생활 밀접 부문을 특별 관리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며,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는 화재 대비 특별 경계근무도 실시한다.
 
특히 최근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이상동기범죄 대응을 위해 도내 88개소 다중밀집지역을 특별 관리하고 자율방범대 등 1만 127명의 경찰력을 총동원해 일상 공간의 안정을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치안 활동을 추진한다.
 
나눔 분위기 조성을 위한 사회복지시설 위문 등 나눔 문화 확산 방안, 소외계층에 대한 명절 지원 대책 등도 펼친다.
 
응급 및 방역 분야는 응급환자 발생 등에 대비해 도와 시군에 응급진료상황실을 운영하며, 연휴 기간 비상 진료 기관·약국도 운영한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의료기관,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24시간 협조체계를 유지하면서 17팀으로 구성한 신속대응팀을 가동해 보건소별 병상 배정 및 치료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환경 분야는 환경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각종 생활민원을 접수·처리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며, 터미널과 전통시장, 주요 관광지 등의 공중화장실 청결 상태도 집중 점검한다.
 
정한율 도 자치안전실장은 “추석 명절 종합대책 추진 기간 빈틈없는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가동해 220만 도민 모두가 따뜻하고 안전한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