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상사, 美 텍사스서 ‘3GW 규모 태양광·ESS’ 개발

205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물산이 미국 텍사스에서 3GW 규모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을 추진한다. 미국 신재생 에너지 개발·투자 회사와 협력해 발전소를 건설하고 신재생에너지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 

14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상사부문의 미국 법인 ‘삼성 C&T 리뉴어블스’는 현지 ‘선레이서 리뉴어블스’와 3GW 규모 태양광·ESS 사업 매각 및 개발 서비스 계약을 맺었다. 선레이서는 미국 신재생 에너지 자산을 매입해 공동 개발, 투자, 운영하는 신재생 에너지 전문 회사다.

삼성물산은 태양광 약 1GW(6개)·ESS 약 2GW(9개) 프로젝트를 선레이서에 일괄 매각한다. 3GW는 미국 기준 약 60만 가구가 연간 사용 가능한 발전 용량이다. 전체 사업 면적은 여의도(2.9㎢)의 약 8.5배 규모인 6100에이커(축구장 3450개)에 달한다.

15개 사업은 모두 부지 사용권 확보, 전력 계통 연계 검토 등 초·중기 개발 과정에 있다. 삼성물산은 프로젝트 매각과 동시에 태양광 발전소 착공 전까지 필요한 각종 평가·인허가 취득 등 개발 서비스를 제공한다. 2025~2026년 중 상업 운전 개시를 목표로 프로젝트를 개발하고 향후 선레이서와 미국 시장 내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물산은 신재생 선진 시장인 미국 전역에서 현지 에너지 전문 회사들과 장기 협력 관계를 맺으며 안정적인 사업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 삼성물산은 현재 총 16.2GW(미국 14.9, 호주 1.3) 규모의 태양광·ESS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2025년까지 25GW로 확대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