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라이징 리더스 300’ 중견 기업에 총 4조 원 금융 지원

396
우리은행, ‘라이징 리더스 300’ 중견 기업에 총 4조 원 금융 지원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사 전경/사진 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과 산업통상자원부가 중견기업 상생금융 지원 프로젝트 ‘라이징 리더스(Rising Leaders) 300’ 1기 선정기업 인증패 수여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라이징 리더스 300’은 우리은행과 산업부 및 산하 4개 기관이 우량·선도 중견기업 발굴과 지원을 위해 민관합동으로 구축한 신사업모델이다. 총 5년간 300개 기업을 선정한다.

이날 열린 1기 수여식에는 △글로벌리더형(수출증대) 25개사 △K-Tech 선도형(기술혁신) 4개사 △미래가치 주도형(ESG경영) 7개사 △DX 도약형(디지털전환) 2개사 등 4대 분야에서 중견기업 38개사가 선정됐다.

우리은행은 선정 기업에 앞으로 5년간 4조 원 규모의 여신한도(기업별 300억 원 이내)와 특별 우대금리 등 총 600억 원 규모의 금융비용을 지원한다. 이미 개시 이후 2개월 만에 2300억 원을 지원했으며, 연말까지 총 800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업지점장을 매칭해 수출확대·기술혁신 등에 필요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우리금융그룹의 24개국 574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시장 진출 등 비금융서비스도 지원한다. 산업부 산하 4개 기관 역시 해외진출 지원, 연구인력 육성 지원 등 별도의 특별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조병규 우리은행장은 “국가산업기반의 허리로써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중견기업 지원에 앞장서는 것이 우리은행의 당연한 역할”이라며 “산업부와 전문기관 추천으로 선정된 기업들이 국가경제를 선도하는 리딩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라이징 리더스 300’ 프로젝트 2기 기업을 19일까지 모집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공고문과 우리은행 홈페이지에서 지원자격과 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