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환율 들썩이자… 8월 수출입물가 2개월째 상승

143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모습./사진=뉴스1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지난달 수출입물가가 2개월 연속으로 올랐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3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135.96(2015=100)로 전월 대비 4.4% 올랐다. 이는 전월(0.2%)에 이은 2개월 연속 상승세로 상승 폭은 2022년 3월(7.6%) 이후 1년5개월 만에 최고치다.

이번 수입물가 상승세는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광산품, 석탄·석유제품 등이 오른 영향이다.

월 평균 두바이유는 지난 7월 배럴당 80.45달러에서 8월 86.46달러로 7.5% 상승했다. 지난달과 비교할 때 수입 원재료는 7.2%, 중간재(석탄및석유제품, 화학제품 등)는 3.7%, 자본재는 1.6% 상승했다. 다만 8월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2.2% 상승한 반면 전년 동월 대비로는 9.0% 하락했다.

8월 수출물가지수는 한 달 전과 비교해 4.2% 오른 117.52로 집계됐다. 이 역시 전월(0.1%)에 이은 2개월 연속 상승세다. 수출물가 상승 폭도 수입물가와 마찬가지로 2022년 3월(6.2%) 이후 가장 컸다.

수출물가 상승은 원/달러 환율이 오른 가운데 국제 유가 상승에 따라 석탄·석유제품, 화학제품 등이 올랐기 때문이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7월 1286.3원에서 8월 1318.47원으로 한달 새 2.5% 올랐다.

지난달 원재료 수출물가는 광산품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7.2% 올랐다. 중간재 수출물가는 석탄·석유제품, 화학제품 등이 올라 전월 대비 3.7% 상승했다. 자본재와 소비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각각 1.6%, 1.9%씩 오르는 데 그쳤다.

한은 관계자는 “수입물가 상승이 1~3개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정부의 물가안정 정책이나 원재료 가격 상승분에 대한 기업의 전가 폭 등에 따라 달라 소비자물가가 오를 것이라고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