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은퇴 후 ‘여행’ ‘황혼육아’에 지갑 연다”

159

황혼육아

BC카드 데이터사업본부가 코로나 전후로 최근 5년 간 60대 이상 고객 소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은퇴 후 ‘여행’과 ‘육아’ 관련 결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올 8월 60세 이상 BC카드 회원기준(신규고객 포함)으로 고객수와 결제액은 2018년 동월 대비 각각 7.3%, 8.5%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60대 이상 고객 평균 증가율 상위 5개 지역은 영남권(부산, 울산, 대구, 경남 순)이 차지했다. 영남권 지역은 전국 평균 증가율 8.6%보다 최대 2.1%포인트(부산) 차이가 났다.

올해 1~8월까지 60대 이상 고객 결제액 증가율 상위 업종은 ‘여행’ 분야였다. 은퇴 후 시간적 여유와 구매력이 높은 시니어 고객이 코로나19 엔데믹 전환에 맞춰 해외여행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결제액 기준으로 여행은 지난해 대비 94.6%, 면세점은 83.5% 증가했으며 2021년 코로나 시기 대비해서는 각각 277.7%, 153.7% 급증했다. 특히 여행업종의 60대 이상 인당 평균 결제액은 올해 약 40만원으로 전년 대비 65% 증가했고 전체 연령과 비교해도 시니어 고객의 지출이 평균 24% 높았다.

결제액 상위 업종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직장을 다니는 자녀를 대신해 조부모가 손주 양육을 도맡는 이른바 ‘황혼육아’ 업종의 결제 비중의 지출도 늘었다.

특히 키즈카페(54.7%), 소아과 병원(50.6%), 학원(27.3%) 업종이 눈에 띈다. 이들 업종은 자녀가 ‘맞벌이’인 경우 조부모가 대신 담당 가능하며 주로 유아기(키즈카페)부터 길게는 초등학교(학원) 시기에 주로 찾는 업종이기도 하다. 60대 이상 인당 평균 결제액도 전체 연령 평균 결제액 보다 높아 손주를 향한 ‘학조부모(학부모+조부모)’의 씀씀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 관계자는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 시대에 진입하면서 경제적, 교육적으로 조부모의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BC카드는 데이터 기반으로 사회적 변화에 따른 효과적인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