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서울 대학가 원룸 월세 평균 60만원…전년비 3.53% 상승

168

서울

지난 달 서울 대학가 원룸 월세 평균이 60만원에 육박해 전년대비 3.53% 올랐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지난달 다방에 등록된 서울 주요 대학가 매물의 평균 월세를 분석한 결과, 보증금 1000만원 기준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평균 월세는 59만9000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7만9000원)보다 3.53%, 1학기 개강을 앞둔 지난 2월(58만9000원)보다 1.7% 상승했다.

연세대 인근 지역의 평균 월세는 작년 8월 52만6000원에서 올해 8월 79만원으로 50.16% 올라 전년대비 상승폭이 가장컸다.

같은 기간 경희대 서울캠퍼스 인근 지역은 52만5000원에서 62만원으로 18.1% 상승했으며, 고려대 인근 지역은 48만5000원에서 55만원으로 13.47% 올랐다.

서울대 인근 지역은 46만8000원에서 50만원으로 6.76%, 한양대 인근 지역은 50만9000원에서 53만원으로 4.15% 각각 상승했다.

지난 2월과 비교했을 때 평균 월세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강대 인근 지역으로, 45만원에서 56만원으로 반년 새 24.44% 상승했다. 이어 한양대 인근 지역이 47만5000원에서 53만원으로 11.58%, 연세대 인근 지역 72만원에서 79만원으로 9.72% 상승했다.

1년 새 평균 월세가 떨어진 대학가도 있다.

가장 많이 하락한 곳은 이화여대 인근 지역으로 작년 8월 97만원에서 올해 8월 77만원으로 20.66% 하락했다. 그다음으로 성균관대 인근 지역이 56만3000원에서 53만원으로 5.92% 내렸고, 한국외국어대(서울캠퍼스) 인근 지역은 63만6000원에서 61만원으로 4.06% 하락했다.

장준혁 다방 마케팅실 실장은 “월세 상승률이 완화되긴 했지만 상승 기조는 여전해 개강 시즌을 맞아 집을 찾는 학생과 인근 지역 주민들의 주거비 부담은 2학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