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오늘 오염수 방류 일정 결정…“빠르면 24일부터”

153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오쿠마(일본)/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2일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일정을 결정한다. 일본 언론은 이르면 24일 방류가 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이날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도쿄 총리관저에서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 와타나베 히로미치 부흥상 등 각계 관료가 참가하는 각의를 주재하고 향후 오염수 방류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전날 기시다 총리는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전어련)의 사카모토 마사노부 회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을 만나 “22일 관계 각료회의를 열어 안정성 확보와 소문(풍평) 피해 대처 상황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전어련 측은 일본 정부가 방류 일정을 확정하더라도 방류로 인한 소문 피해를 우려하는 일본 어민과 중국 등 주변국의 반발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며 오염수 방류 반대 의사를 재차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과 공영방송 NHK 등 현지 언론은 이르면 24일부터라도 오염수 방류가 시작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24일로 조율하는 배경에 대해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저인망 어업을 재개하는 9월을 앞두고 방류 개시로부터 일정 기간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2021년 4월 스가 요시히데 당시 총리가 각의서 오염수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한 지 2년 4개월 만에 오염수 방류를 개시할 예정이다.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총량은 134만t으로 해양 방류는 개시 시점부터 약 30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