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는 분양가…파격적 금융혜택 내건 신축 단지로 ‘발길’

525

각종 금융혜택 제공으로 수요자 부담을 낮춘 분양단지가 수요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데일리안DB 각종 금융혜택 제공으로 수요자 부담을 낮춘 분양단지가 수요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데일리안DB

각종 금융혜택 제공으로 수요자 부담을 낮춘 분양단지가 수요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치솟는 분양가와 여전히 부담되는 금리, 내 집 마련 수요의 부담이 급증하면서, 금융혜택을 제공하는 단지들의 상대적 매력이 크게 높아지고 있어서다.

실제 올해 7월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처음으로 3.3㎡당 2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금리 동결에 원자재 가격 등 공사비용이 상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2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7월 4일 기준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210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평균 1519만원보다 38.3% 상승한 것이다.


올해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 추이를 보면 1월 1718만원, 2월 1775만원, 3월 1619만원, 4월 1639만원, 5월 1840만원, 6월 1689만원으로 1600만∼1800만원대에서 오르내림을 반복했다. 이후 7월 처음으로 2000만원을 돌파했다.

업계에서는 지난 2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반등 조짐이 나타났다고 해석한다.

임금과 건축 원재료 등의 공사비 상승도 분양가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건설자재 가격과 노무비 변동 등을 반영해 분양가상한제 기본형 건축비를 지난해 9월 대비 2.64% 올렸다.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으로 아파트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해지자 내 집 마련을 계획하고 있는 수요자들은 자금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금융혜택을 제공하는 아파트에 관심을 쏟고 있다.

지난 7월 부산 남구 대연동에서 분양한 ‘대연 디아이엘’은 중도금 무이자 혜택 제공하며 수요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그 결과 단지는 120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8837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1순위 평균 15.6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달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삼천동에서 분양한 ‘춘천 레이크시티 아이파크’도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중도금 무이자 등의 금융혜택을 지원하며 눈길을 끌었고, 1순위 평균 27.8대 1의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업계 전문가는 “여전히 높은 금리와 분양가 상승의 이중고를 맞은 수요자들 사이에서는 오늘의 분양가가 제일 저렴하다는 인식이 퍼져 있다”며 “여기에 집값이 바닥이라는 인식이 퍼지면서 건설사들은 각종 금융혜택을 제공하여 수요자들의 초기 부담을 덜어, 구매심리를 자극할 수 있는 마케팅 방안을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강원 속초시 금호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속초’를 분양 중이다. 단지는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 등의 금융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5층, 11개동, 전용면적 84·104㎡ 총 92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GS건설은 강원도 원주시 단구지구도시개발사업구역 내 1블록(단구동 894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원주자이 센트로’를 분양 중이다. 원주 첫 자이 브랜드 단지로, 1차 계약금 1000만원, 중도금 무이자 등의 혜택을 통해 수요자들의 부담을 낮췄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29층, 8개동, 전용면적 84~130㎡ 총 97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DL이앤씨는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일원에 ‘e편한세상 원주 프리모원’을 분양 중이다. 단지는 계약금 10%는 5%씩 2회로 나눠낼 수 있도록 했으며, 2회차 계약금 5%에 한해 이자를 지원한다. 중도금 대출에는 전액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6개동, 전용면적 59~102㎡ 총 57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1
3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