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 통화정책 불확실성 지속…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

505

한은전경
서울 중구 한국은행 전경./한국은행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7일 정책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것과 관련해 한국은행은 향후 미국 통화정책 방향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 전망했다.

한은은 27일 오전 8시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국제 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번 FOMC 회의에서는 시장 예상대로 정책금리가 25bp 인상돼 5.25∼5.50% 수준이 됐다.

이후 금리 인상 사이클 종료 기대 등으로 미국 국채금리는 소폭 하락하고 달러화는 약세를 나타냈다.

이 부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연준은 제롬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 발언 등을 통해 물가 안정의 중요성을 계속 강조하며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뒀다”면서 “긴축 기조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연준의 금리 결정이 데이터 의존적임을 재차 확인한 만큼 앞으로도 통화정책 방향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한은은 향후 미국 등 주요국 물가 및 경기 상황, 이에 따른 정책기대 변화 등으로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가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