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쇼츠 수익화 후 쇼츠 하루 500억 이상 조회돼”

588

파트너 프로그램 확대 후 성과…”크리에이터 성공이 유튜브의 성공”

유튜브
유튜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유튜브가 지난해 9월 유튜브 파트너 프로그램(YYP)에 쇼츠 크리에이터도 가입할 수 있도록 한 뒤 유튜브에서 하루 500억 이상의 쇼츠 조회수가 발생하고 매달 15억명 이상이 보는 등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토마스 킴 유튜브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디렉터는 20일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화상으로 한 라운드인터뷰에서 이같이 소개하면서 “15년 전 크리에이터들과 수익을 공유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후 200만명이 넘는 크리에이터가 유튜브에서 목소리를 내고 커뮤니티를 구축하는 등 새 지평이 열렸다”고 말했다.

이어 “YPP 모델에서는 크리에이터의 성공이 유튜브의 성공”이라면서 “지난 3년간 YPP를 통해서 크리에이터 등에 대해 500억 달러(한화 약 63조 3천350억 원) 이상의 수익을 지불했다. 단순 광고 외에도 10여 개 방식으로 수익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토마스 킴 디렉터는 YPP 장점에 대해 롱폼과 쇼츠 등 콘텐츠 포맷과 무관하게 모든 크리에이터가 YPP가 제공하는 수익화 방식과 모델에 똑같이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수익 배분은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터가 70%를, 유튜브가 30%를 가져가는 구조다.

그는 이밖에 슈퍼 땡스·슈퍼 챗·슈퍼 스티커스·채널 멤버십 등 팬 후원 기능을 통해서도 크리에이터들이 수익을 가져갈 수 있다면서 “지난달부터 가입 조건을 구독자 수 500명 등으로 완화, 크리에이터가 초기 단계부터 팬들로부터 재정적 지원과 응원을 받게 됨으로써 창작 동기가 부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새로운 YPP 가입조건을 출시한 나라는 총 6개국으로, 한국도 포함돼 있다고도 설명했다.

토마스 킴 디렉터는 “한국의 경우 지난해 12월 기준 팬 후원을 통해 수익의 대부분을 발생하는 채널 숫자가 전년 대비 15% 증가했으며 1만1천개의 채널이 그 대상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YPP 가입 조건이 완화됐다고 크리에이터 정책 자체에 수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 모든 크리에이터는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정확하게 준수하는지 주기적으로 검토받는다”고 했다.

토마스 킴 디렉터는 대구 출생으로 유년 시절 미국으로 이민, UC 버클리에서 정치경제학 학사 학위를, MIT[038340] 슬론 경영대학원과 하버드 케네디 스쿨에서 각각 MBA와 MPA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구글에서 유튜브 파트너십 프로그램, 광고 인벤토리 및 크리에이터 생태계 프로덕트 부문을 총괄하고 있다.

lisa@yna.co.kr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