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이 교실서 담임 무차별 폭행…교사 1800명 ‘교권 침해’ 탄원

261
사진SBS 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사진=SBS 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초등학교 담임 교사가 학생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해당 교사는 전치 3주 상해와 외상후스트레스성장애(PTSD)진단까지 받았다. 

지난 18일 SBS 보도에 따르면 서울의 한 초등학교 6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여성 교사 A씨는 지난달 제자인 남학생 B군에게 수십차례 폭행당했다. B군은 분노 조절 등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군이 상담 수업 대신 체육 수업을 하고 싶다고 욕설을 하며 물건을 집어던지자 이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폭행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SBS 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사진=SBS 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A씨는 “‘또 때리면 고소하겠다’고 경고하자 더 한 폭행이 시작됐다”며 “20~30여 대를 쉴 새 없이 (맞았다). 그러다가 바닥에 메다꽂더니 계속 발로 밟았다. ‘살아야겠다’ 싶었다”며 울먹였다. 한 동료 교사는 “교실에 아이들이 소수가 있었는데 우는 여자아이도 봤고 깨진 거울도 봤다”고 전했다. B군은 지난 3월에도 A 교사를 폭행한 바 있다.

반 아이들에게 종종 ‘보고싶다’는 연락이 오고 있지만, A씨는 사건 이후 학교를 나가지 못하고 있다. 

B군 측은 “(B군이) 우울증으로 약을 먹고 있고, 경계선 지능에 해당한다. 신경 써달라고 요청했는데 A씨가 B군만 차별하고 혼내서 벌어진 일”이라며 A씨와 동료 교사들을 교육청에 신고하겠다고 했다. 

A씨도 B군을 상대로 형사 고소 및 B군의 부모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사 180 0여명은 이번 사건을 두고 ‘심각한 교권 침해’라며 탄원서 작성에 동참했다. 학교 측은 19일 교권보호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한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발표한 ‘2022년도 교권 보호 및 교직 상담 활동실적’에 따르면 한국교총으로 신고된 교직 상담 사례는 총 520건으로 전년도 437건 대비 약 19% 증가했다. 이 중 학생에 의한 사건은 총 64건으로 △수업방해(22건) △폭언·욕설(18건) △폭행 (6건) △성희롱(5건) △명예훼손(13건)으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