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폴란드 경제사절단 동행해 기술 활성화 방안 논의

219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2023 한-폴란드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한 협력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윤석열 대통령의 폴란드 국빈방문 경제사절단에 동행해 현지에서 기술 및 비즈니스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미래 유망 분야로 손꼽히는 모빌리티 산업에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고정밀지도 등의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폴란드와의 첨단산업 분야 내 기술 협력 가능성이 기대돼 이번 폴란드 국빈방문 경제사절단에 이름을 올렸다. 카카오모빌리티가 경제사절단에 참여한 것은 6월 베트남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방문에서는 ‘2023 한-폴란드 비즈니스포럼’에서 ‘첨단산업 협력’ 패널토론에 한국측 대표기업으로 참석해 양국 간 첨단산업 교류 및 관광 활성화 위한 상호 협력 비전을 공유했다. ‘비즈니스 포럼’은 산업 동향 및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미래 경제 협력을 도모하는 장으로, 올해에는 양국 정상∙정부인사∙기업인 등 총 350여 명이 참석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폴란드의 마이크로전자 및 광자 기술 협회 △관련 첨단소재 분야 대표 기업인 비고 포토닉스(VIGO Photonics) △글로벌 소프트웨어 하우스인 코마치(Comarch) △항공 우주 방위산업 전문 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이 참여한 ‘첨단산업 협력’ 주제 토론에서 ‘빅데이터와 AI 시대 속 고도화된 기술 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폴란드는 풍부한 IT 인적 자원과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의 투자 유치를 통해 유럽의 기술 허브로 자리잡았다”며 “카카오모빌리티가 자국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뛰어난 경쟁력을 보유하게 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해 기술기반의 미래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