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ESG경영 진정성 보여줄 것”

159

업계 최초 기후변화 시나리오 분석 결과 반영한 ‘TCFD 보고서’도 발간

사진제공=현대백화점현대백화점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2022 표지

현대백화점이 지난해에 이어 2022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활동 성과 및 향후 계획과 ESG 정책 등을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 세부 내용으로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CFD) 보고서’가 함께 담긴 것이 특징이다. TCFD는 2015년 주요 20개국(G20)의 요청으로 국제결제은행(BIS)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설립한 국제 협의체다. 기후변화 예상 시나리오에 따른 기업의 경영전략과 실천 방안을 수립하도록 권고한다. 유통업계에서 TCFD 보고서 발간은 현대백화점이 처음이다.

현대백화점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국제 표준 가이드라인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 스탠다드 2021’에 따라 상위 5개 주요 이슈로 선정된 △탄소중립을 향한 길 △자원순환 체계 구축 △고객 행복 프로젝트 △더 안전한 환경조성 △책임 있는 협력사 관리 등에 대한 지난해 활동과 향후 계획을 ‘ESG 스토리북’ 형태로 제작했다.

‘탄소중립을 향한 길’에서는 TCFD 기준대로 지구 온도 변화에 따른 현대백화점만의 기후변화 리스크 분석과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대응 방안 등을 다뤘다.

2100년까지 지구 온도 상승을 1.5℃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1.5℃ 시나리오’를 비롯해, ‘2℃ 시나리오’와 ‘4℃ 시나리오’ 등 3가지 시나리오별로 현대백화점의 지배구조·전략·리스크 관리 방안과 탄소중립 관련 지표 및 목표 설정 방안 등을 TCFD 보고 기준에 맞게 공개했다.

또한, 현대백화점의 온실가스 배출 정보를 보다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직접 발생하는 온실가스뿐 아니라 현대백화점이 구매한 전자기기 등 자본재, 임직원 출퇴근 및 출장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기타간접배출량’(Scope 3)도 측정해 함께 수록했다.

이와 함께 ‘자원순환 체계 구축’에서는 재생지 100% 친환경 쇼핑백과 식품관 재생 플라스틱(r-PET) 성과 등을, ‘고객 행복 프로젝트’를 통해서는 서울대 행복연구센터와 공동 연구를 진행해 고객 유형별 행복 전략 수립 및 행복 지수 측정 계획 등을, ‘더 안전한 환경조성’에서는 안전 인프라 강화 방안을, ‘책임 있는 협력사 관리’에서는 협력사 행동 규범 제정, 공급망 지속가능성 제고 정책 등을 담았다.

이밖에 ESG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ESG 팩트북’ 형태로 담아 현대백화점의 주요 환경경영 및 사회책임 경영 활동 및 성과 등을 분야별로 구체적인 데이터와 함께 소개했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현대백화점의 ESG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우리의 파트너들과 함께 보다 나은 사회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갈 것”이라며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경영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