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새마을금고 관련 주식·채권시장 영향 없을 것…이관보다 상황 진정 우선”

149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7일 최근 일부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뱅크런 움직임과 관련해 “주식·채권시장이 영향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행정안전부 소관인 새마을금고의 관리감독시스템 부재 지적과 관련해 감독기관 이관이 필요하다는 시각에 대해서는 “일단 상황 진정이 최우선”이라고 말을 아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새마을금고 뱅크런(대량 예금인출)과 관련한 주식 및 채권시장 불안 가능성에 대해서는 “주식·채권시장이 여러 변수에 영향을 받지만 이상한 예금 인출만 없으면 적어도 새마을기금 때문에 영향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적극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새마을금고 가입자 90% 이상이 (새마을금고법 상 예금보호대상인)5000만원 이내 예금자로 알고 있다”면서 “선제 대응을 위해 세제 면책 등도 원래대로 하겠다고 했고 (예금 등을) 그대로 두면 원래대로 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새마을금고 연체율 관리가 되지 않은 근본 원인에 대해서는 “새마을금고만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금리도 당연히 어려운데 문제는 관리할 수 있냐는 것”이라며 “손실흡수능력이나 자본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관리감독기관인 행정안전부 책임론이 확산되면서 새마을금고 관리감독권한에 대한 금융당국 이전 논의 여부에는 “감독시스템이 다르다는 것은 봤는데 지금은 관리감독기관 이관에 대한 논의를 할 시점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 먼저이고 (시장 불안의)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