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통시장 56곳서 오는 11월까지 ‘야시장 행사’ 개최

145
경북 경산 공설시장에서 열린 별찌야시장
경북 경산 공설시장에서 열린 별찌야시장

[소상공인진흥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정부 내수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전통시장 ‘야시장 행사’를 6∼11월 전국적으로 확대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그간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19곳에서만 행사를 추진해 왔는데 올해는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56곳으로 대폭 늘린다.

소진공은 야시장 인프라를 보유하고 고객 호응이 높은 우수시장을 선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지자체·관계기관과 협업해 야시장 활성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경북 경산 공설시장은 6∼10월 매주 금·토요일 ‘별찌 야시장 행사’를 개최한다. 경산시립극단과 연계한 연극공연, 시장 유휴공간을 활용한 문화공연 등 관광객과 지역주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공간을 제공한다.

서울 강동구 길동복조리시장은 내달부터 시장 인근에 거주하는 직장인 또는 1인 가족을 대상으로 직장인 ‘수’고했어 포차를 운영한다.

직장인들이 가장 힘들어한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6∼9시 행사를 진행한다. 수요일에 전통시장을 방문해 명함이나 사원증을 제시할 경우 사은품 증정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경기 부천 역곡상상시장은 10∼11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상상야행포차를 연다. 먹거리, 체험 행사, 포토존, 거리공연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야시장은 침체한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상인 매출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hacha@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