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형 아파트 임대차 계약 2건 중 1건은 월세…역대 최고

145

월세 선호현상 여전…1~5월 서울 소형 아파트 월세 거래 2만 9604건

소형 아파트 월세 100만원 이상 거래 5998건 역대 최다…한남더힐 소형 규모, 월 830만원 계약

올해 1~5, 서울 소형(전용면적 60이하) 아파트 임대차 계약 2건 중 1건은 월세 계약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올해 1~5월 서울 전용면적 60이하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59324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전세 거래량은 2 9720, 월세 거래량은 29604건으로 월세 비중이 49.9%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월세 비중은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1~5월 기준) 이래 가장 높은 비중이다.
 
서울 소형 아파트 월세 비중은 2011 25.4%, 2012 24.8%, 2013 30.8%, 2014 33.6%, 2015 39.5%, 2016 41.8%로 상승세를 보였다. 이후 2017 40.0%, 2018 35.4%, 201934.6%로 하락세를 보이다 2020년부터 다시 상승 기류에 올랐다. 2020년 소형 아파트 월세 비중은 36.5%로 집계됐고, 202142.8%, 202248.3%로 상승했다.
 
올해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소형 아파트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금천구로 확인됐다. 20231~5월 금천구의 소형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507, 월세 거래량은 1006건으로 나타나 월세 비중이 66.5%로 조사됐다.
 
이 외에도 송파구 58.7%, 중구 57.3%, 구로구 57.2%, 마포구 55.8%, 강북구 55.5%, 관악구 55.4%, 강남구 55.0%, 중랑구 53.4%, 서대문구 52.2%, 양천구 52.0%, 용산구 51.7%, 은평구 51.3% 등으로 서울 13개 자치구에서 50% 넘는 월세 비중을 기록했다.
 
월세 가격 100만원 이상 거래도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2023 1~5월 서울 소형 아파트 월세 가격이 100만원 이상 거래는 5998건으로 2011(1~5월 기준)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용면적 구간별 월세 비중의 경우 ▲60㎡초과~85㎡이하 30.9% 85초과~102㎡이하 33.2%, 102㎡초과~135㎡이하 33.6%, 135㎡초과 38.5% 등으로 집계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3연속 동결하면서 전세자금 대출 금리가 내려왔지만, 젊은 세대들이 주로 거주하는 소형 아파트의 경우 전세사기와 역전세 불안감에 월세 선호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소형 아파트 월세 가격이 가장 높은 단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한남더힐전용면적 59.686㎡로 51일 전세보증금 2490만원, 월세 830만원(6)에 월세 계약이 이뤄졌다.

▼ 경제만랩 다른 콘텐츠 보러 가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