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예약하면 도쿄 최저 8만8000원… 7~8월 하루 3회 운항

92
에어서울이 인천-도쿄 노선을 증편하며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여름 성수기를 맞아 인천-도쿄(나리타) 노선을 확대 운항한다고 14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일본 여행객 증가를 고려해 7월7일~8월30일까지 일본 도쿄(나리타) 노선을 기존 하루 2회에서 3회로 증편한다. 이번 증편으로 에어서울 고객들은 일정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에어서울은 증편을 기념해 이날 오전 10시부터 인천-도쿄 항공권 특가 이벤트와 함께 ‘스카이라이너’ 할인 행사도 실시한다.

7월11일까지 선착순 판매되는 도쿄행 특가 항공권은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를 포함해 편도총액 8만8000원부터이며, 탑승기간은 7월7일~8월30일까지다.

이 기간 에어서울 탑승객은 도쿄 시내까지 가장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특급열차 ‘스카이라이너’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성인은 2300엔(약 2만1000원), 소인은 1150엔(약 1만400원)으로 약 11% 할인된 금액에 이용 가능하다. 나리타공항역 스카이라이너 발권 카운터에서 에어서울 탑승권을 제시하면 편도에 한해 할인 적용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최근 엔저 현상이 이어지며 일본 노선 예약률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7~8월 여름휴가 시즌에 맞춰 도쿄뿐 아니라 오사카 등 일본 노선을 증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