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조종사노조, 쟁의행위 투표 가결…”파업까지 고려”

72

내달 7일 쟁의대책위원회 발대식

산업은행 향하는 아시아나 조종사 노조
산업은행 향하는 아시아나 조종사 노조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9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입단협 1차 투쟁집회 본대회가 열리는 산업은행으로 이동을 위해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이들은 아시아나 항공이 2021년, 22년 누적 1조 2천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음에도 임금인상은 4년간 총 2.5%에 불과했다며 적절한 임금인상안 제시와 주 채권단인 산업은행의 노사관계 개입 중지 등을 요구했다. 2023.5.17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임금 인상률을 두고 사측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아시아나항공[020560] 조종사노동조합이 본격 쟁의행위에 나선다.

조종사노조는 지난 23일∼28일 조합원 1천95명이 참여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2.39%(874표)가 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조종사노조는 전날 쟁의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데 이어 내달 7일 발대식을 열어 쟁의행위에 돌입할 계획이다.

노조 측은 비행 전 약식으로 진행해온 캐빈 합동 브리핑을 철저히 진행하는 등 합법적인 규정 내에서 비행기를 지연시키는 ‘준법투쟁’으로 시작해 서서히 쟁의 강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도성 노조위원장은 “이번 투표 결과는 코로나19 기간 임금 삭감을 감내하며 승객의 안전을 위해 운항에 전념한 조합원들의 희생을 배반한 회사에 대한 분노를 보여준다”며 “사측이 임금협상에 성실히 응하지 않는다면 파업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winkit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