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연구진 13.5시간 사투…”문제 보완성공, 6차례 재검증”

186


(종합)24일 오후3시30분 결함 파악, 25일 오전5시 보완완료

“연구진 피로도 있어 현재 휴식 중, 가능하면 빨리 도전 원해”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기립돼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오전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에서 오후 6시 24분에 3차 발사 재시도를 한다고 밝혔다. / 사진=뉴스1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이 25일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를 제어하는 컴퓨터 간 통신 오류를 보완하는 데 성공했다. 전날 오후 3시30분 최초 결함을 확인하고 이날 새벽 5시까지 원인 분석, 6차례 재검증까지 총 13시간30분에 걸친 사투 결과다.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고도화사업단장은 이날 오전 11시50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문제가 됐던 제어 프로그램을 오늘 오전 5시까지 보완하고 6차례 반복시험을 수행해 안정적인 작동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항우연은 지난 24일 누리호 시스템을 제어하는 컴퓨터와 발사대 헬륨 저장탱크를 제어하는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을 확인했다. 장치 간 명령어가 순차적으로 전달되지 않았고 연구진은 해당 장치의 제어 프로그램을 수정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장치 자체의 하드웨어 문제는 아니었고 소프트웨어 문제로 파악됐다. 연구진은 수정 작업 후 6차례 반복시험을 수행하고 안정적인 작동을 확인했다. 신뢰성 확보에 3차례 검증이면 충분하지만 추가적으로 3차례 더 검증을 진행했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고도화사업단장이 25일 오전 누리호 결함 원인과 조치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 단장은 “3차례 검증이면 충분하다고 생각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2배 정도 총 6차례 시험을 진행했다”며 “그중에 하나라도 문제가 발생하면 안 된다고 시험을 했지만 모든 프로그램이 정상 작동했다”고 설명했다.

고 단장은 연구진 피로도를 묻는 질문에 “계속 앉아서 작업을 하다 보니 피로도가 있는 건 사실”이라며 “오전 5시쯤 넘어 정리가 되자마자 다 들어가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발사 시간이 좀 늦어서 그나마 나을 것 같다”며 “연구진들은 문제를 해결했으니 가능하면 빨리 도전해 보고 싶은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고 단장은 또 ‘2차 발사 당시 문제가 됐던 산화제 탱크 내 레벨센서 오류는 현재 이상이 없는지’ 묻는 말에 “그때 같은 상황이 있으면 중간 점검 과정에서 걸리도록 점검 절차에 반영해 놓은 상태”라고 답했다.

이에 따라 항우연은 오후 3시40분부터 추진제(연료·산화제) 충전을 진행한다. 오후 5시54분쯤 발사체 기립 장치가 철수되면 발사 10분 전부터 발사자동운용(PLO)에 들어간다. 모든 점검 과정에 문제가 없으면 오후 6시24분쯤 발사를 재시도한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발사 직전까지 모든 과정을 더 철저히 점검하고 준비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누리호를 발사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산 중턱에 연구동이 보인다. 연구동 인근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5일 오후6시24분 날아오른다. 현재 나로우주센터 날씨는 맑고 바람이 없어 최적의 발사 조건이다. / 사진=김인한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