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너무 높아요” 공동구매·저가커피·편의점 앱 ‘인기’

66

/사진=NHN데이터

최근 고물가의 영향으로 공동구매, 저가커피, 편의점 등의 절약형 앱 설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NHN데이터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 상반기 앱 트렌드 리포트’를 16일 발표했다. 리포트는 NHN데이터가 2800만여명의 안드로이드 유저의 16개 업종 앱 설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올해 상반기 쇼핑 카테고리에서는 알뜰소비 트렌드의 영향으로 글로벌 직구, 중고쇼핑, 공동구매 관련 앱이 강세를 보였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10월) 대비 올해 상반기(4월) 설치수 증가율이 높은 쇼핑 앱 8개 중 5개가 ‘올웨이즈’, ‘떠리몰’, ‘미스할인’ 등의 공동구매 앱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올웨이즈’는 앱 설치가 약 2배 이상 늘어나며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올 3월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에 진출한 ‘알리익스프레스’는 54%의 앱 설치 증가율을 기록하며 론칭 한달 만에 전체 쇼핑 앱 2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도 ‘타오바오’, ‘큐텐’ 등 글로벌 직구 앱이 소비 지출에 민감한 3040 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어 직구 앱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고물가 여파로 식품·배달 카테고리에서는 저가 브랜드 선호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저가 커피 대표 브랜드 ‘더벤티’는 65%를 기록하며 카페 앱 설치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매머드오더'(37.8%), ‘컴포즈'(33.2%), ‘메가MGC커피'(22.3%), ‘빽다방(18.6%) 등도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저렴한 가격의 도시락을 출시한 편의점 앱은 식품·배달 카테고리 7개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GS리테일의 대표 앱 ‘우리동네 GS’는 지난해 하반기 대비 4계단 상승한 9위를 차지하며 식품·배달 앱 전체 10위권에 최초로 진입했다.

짠테크 열풍을 타고 소액으로 간편하게 투자 가능한 부동산 조각 투자 앱의 상승세도 이어졌다. ‘카사’, ‘리치고’, ‘소유’ 등 주요 부동산 조각투자 앱 5개 설치자 수의 전체 합계가 지난해 하반기 대비 16.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금융권에서도 원앱 전략의 일환으로 여러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 삼성금융의 ‘모니모’, KB금융의 ‘KB 페이’, 하나금융의 ‘원큐페이’가 가파른 성장을 이어갔다. 모니모는 두 분기 연속 40% 이상의 설치수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KB 페이(38.1%), 원큐페이(36.0%) 도 고른 증가세를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