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년간 2030대 빚 급증… 1인 평균 7000만원

69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가계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3년 동안 빚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계층이 20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30일 서울의 한 시중은행 대출광고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3년 동안 빚이 가장 많이 늘어난 세대는 20~30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은행에서 받은 대출금은 1인 평균 7000만원에 달했다.

30일 한국은행이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를 기초로 분석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4분기 국내 은행권의 30대 이하 가계대출 잔액은 354조8000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19년 4분기(278조1000억원)에 비해 27.6% 급증했다.

특히 30대 이하의 1인 평균 은행권 대출액은 7081만8000원으로 3년 전(5980만6000원)에 비해 18.4% 뛰었다. 소위 ‘제2 금융권’인 비은행금융기관에서도 30대 이하 연령대의 대출 잔액은 26.8% 급증한 159조7000억원을 나타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30대 이하 1명당 평균 대출액은 5413만6000원으로 3년 새 32.0% 불었다.

결과적으로 20~30대의 1~2금융권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514조5000억원으로 3년간 증가율이 27.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의 3년간 대출 증가세는 다른 모든 연령층을 앞섰다. 은행권과 2금융권을 합친 대출 잔액 증가율은 ▲50대(2.3%) ▲40대(9.2%) ▲60대 이상(25.5%) 순이었다. 모두 30대 이하의 증가세(27.4%)를 밑돈다.

1인당 평균 대출액 증가 폭도 청년층에서 가장 컸다. 30대 이하의 1인당 평균 대출액 증가세가 50대의 5배를 웃돌았다. 30대 이하의 경우 은행과 비은행을 포함한 1인당 평균 대출액이 3년 새 2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0대는 13.3%, 50대는 4.0%, 60대 이상은 2.6% 늘었다.

양경숙 의원은 “코로나 사태를 거치면서 경제적 기반이 약한 청년층의 대출이 너무 많이 늘었다”며 “높은 금리와 물가 속에서 이들의 이자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연체가 늘면 소비까지 줄어 금융은 물론 경제 전반의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는 만큼 미리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