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더미 내몰린 청년들”…코로나3년 2030 빚 가장 많이 늘었다

100

코로나19가 시작된 이후 3년간 2030 세대의 빚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에게 제출한 ‘가계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말 국내 은행권의 가계대출 차주 수는 모두 1490만명이었고, 이들의 전체 대출 잔액은 902조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19년 4분기 은행권 가계대출 차주가 1270만명, 대출 잔액이 766조8000만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3년 새 차주는 17.3%, 잔액은 17.7% 늘어난 것이다.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제2 금융권’의 가계대출 잔액도 2019년 4분기 468조5000억원에서 지난해 4분기 509조1000억원으로 8.7% 증가했다.

차주 연령별로는 30대 이하의 대출 급증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이하 대출 잔액은 지난해 4분기 은행권(354조8000억원)과 2금융권(159조7000억원)을 합해 514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3년 전인 2019년 4분기 404조원(은행 278조1000억원·2금융권 125조9000억원)보다 27.4%나 증가한 수치다.

30대 이하의 대출 증가율은 60대 이상(25.5%), 40대(9.2%), 50대(2.3%) 등 다른 연령층보다 높았다. 3년간 대출 증가액도 30대 이하(110조5000억원)가 1위를 기록했다.

대출 1인당 평균 대출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계층도 2030세대였다. 30대 이하 대출자 1인당 평균 대출액은 2019년 4분기 5980만6000원에서 2022년 4분기 8081만8000원으로 18.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0대는 10.4%, 50대는 3.5%, 60대는 2.1%로 뒤를 이었다.

20·30대 청년층과 저소득층 등 취약 차주의 연체율도 조금씩 올라 우려가 나온다. 은행권과 2금융권을 합쳐 30대 이하 가계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4분기 0.5%로, 2020년 4분기 이후 유지한 0.4%에서 0.1%포인트 높아졌다. 40대(0.6%), 50대(0.6%), 60대 이상(0.7%)의 연체율도 지난해 말을 기점으로 일제히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