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 악화에도 ‘역대급’ 투자…”1분기에만 17조원 썼다”

68
/사진 = 이기범 기자
/사진 = 이기범 기자

삼성전자가 올 1분기 글로벌 경기둔화로 실적이 악화됐지만 역대 최대치의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1분기 실적이 매출 63조 7500억원, 영업이익 6400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보다 각각 18.05%, 95.47% 줄었다. 세트(완성품) 수요 감소로 인한 DS(반도체) 부문의 부진, DX(세트) 부문의 부품사업 이익 감소 등이 악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1분기 실적 악화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치인 6조 5800억원의 연구개발(R&D)비를 지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분기(6조 4700억원)에 이어 역대 최대치를 2개 분기 연속으로 경신했다. 시설투자 금액도 10조 7000억원으로 1분기 기준 역대 최대다.

삼성전자의 연구개발비 6조 5800억원은 분기 영업이익(6400억원)의 10배가 넘는 금액이다. 실적 등락과 관계없이 기술 ‘초격차’를 확보하기 위해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 이어가겠다는 기조가 반영됐다. 삼성전자는 2019년 19조 9100억원, 2020년 21조 1100억원, 2021년 22조 4000억원, 2022년 24조 9200억원으로 연구개발비 지출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실적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반도체 부문에 대한 시설투자 비중도 컸다. 반도체 부문에 시설투자 10조 7000억원 중 92%인 9조 8000억원을 지출했다. 메모리반도체의 중장기 공급성 확보를 위해 평택 3기 공정을 마감했고, 첨단공정 수요 대응을 위해 4기 인프라 투자 등 다방면에서 투자를 이어갔다.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후공정 투자도 지속했다.

파운드리(위탁 생산)는 첨단공정 수요 대응을 위해 미국 텍사스 테일러 공장 및 평택 공장 중심으로 투자를 이어갔다. 3000억원을 투자한 디스플레이 부문은 중소형 모듈 보완 및 인프라 투자가 집행됐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감산 결정에도 불구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팹(생산시설) 투자가 필요하고, 투자 후 양산까지 긴 시간이 소요되는 반도체 업종 특성상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꾸준한 투자 집중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삼성전자는 “올해 메모리 반도체에 대해서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라며 “중장기 경쟁력 확보를 위한 인프라 및 R&D 투자 비중을 지속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