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연속 오른 코스피… ‘2600 돌파’ 반도체주에 달렸다

37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상승을 거듭하던 코스피가 어느새 2600선을 바라본다. 증권가에서는 2600선을 뚫기 위해선 반도체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판단이 관건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반도체 업황 반등에는 의견이 갈린다. 주요 경기 지표와 테슬라 1분기 실적 역시 주가 흐름을 좌우할 요소로 꼽힌다.

삼전 감산이 끌어올린 코스피, 반도체 업황 반등에 거는 기대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14일 전 거래일 대비 9.83포인트(0.38%) 오른 2571.49로 장을 마쳤다. 7일부터 6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을 기록했다. 이달 들어 코스피 종가가 전날보다 떨어진 건 이틀에 불과하다. 코스피는 3월 말 대비 94.63포인트 상승했다.

지난주 코스피의 강세는 반도체 업황 반등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인위적 감산은 없다’던 삼성전자 (65,100원 ▼1,000 -1.51%)가 메모리 반도체 생산량 하향 조정을 밝히자 재고 조정 기대감이 커졌다. 삼성전자의 감산 결정은 메모리반도체 실적이 예상보다 더 크게 부진한 데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3조원, 영업이익 6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익이 1조원 아래로 떨어진 건 2009년 1분기 5900억원 이후 처음이다.

재고 조정과 업황 반등 기대감이 반영된 반도체주 행보가 코스피의 지속적인 상승 여부에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코스피가 2600을 뚫을지 여부가 추세적 변동 방향을 판가름할 요소가 될 전망이다.

최유준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2차전지가 쉬어가면서 지수의 저항선 돌파 여부는 반도체에 달렸다”며 “실물 경기와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의 줄다리기가 저항 돌파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차전지 관련주는 에코프로 (611,000원 ▲4,000 +0.66%)에 대한 첫 ‘매도’ 투자의견 리포트가 발간되면서 크게 흔들렸다. 에코프로는 리포트 발간 당일인 12일 전 거래일 대비 16.78% 하락 마감했다.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 이르단 의견도… 中 1Q GDP, 테슬라 실적 주목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아직 반도체 업황 회복을 기대하긴 이르단 의견도 있다. 이종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역사적 다운사이클로 공급업계의 재고는 역사적 고점을 크게 상회하고 있고, 재고를 소화할 시간이 더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도체 업황 반등의 신호가 될 수 있는 주요 경기·기업 실적 지표도 주목해야 한다. 18일에는 중국 1분기 국내총생산(GDP)와 실물지표들이 발표되며, 19일에는 테슬라의 1분기 실적이 나온다.

김영환 NH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최근 미국 소매판매 둔화 흐름을 감안하면 다음 주 경제지표 발표는 주식시장에 다소간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중국 경기부양, 한국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 등 긍정적 재료를 함께 고려하면 추세전환이라기보다는 박스권 돌파 후의 단기조정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