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업계 디지털 혁신” 반장창고, 누적 매출 100억 돌파

59

인테리어 건자재 온라인 도매 서비스 반장창고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두번째’가 반장창고 출시 2년 만에 누적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반장창고는 인테리어 사업자와 시공자를 대상으로 건자재 주문·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B2B 도매 플랫폼이다. 인테리어 전 과정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두번째는 반장창고 외에도 B2C 시공 플랫폼 ‘하우스텝’을 운영하고 있다.

반장창고는 수많은 시공자가 발주 시 문자나 전화 등 아날로그 방식에 의존하고 있던 관행을 발주, 정산, 결제, 물류·배송 등의 전 과정을 앱으로 구현했다. 기존 건자재 시장의 지역 단위 유통 구조를 디지털화해 건자재 가격의 투명성을 높였다.

구매 고객에게는 구매량에 기반한 등급체계에 따라 납품가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인테리어 사업자들은 시세에 맞고 구매량에 따른 합리적인 가격대로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반장창고는 경기도 광주에 건자재 전문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30여개의 국내 건자재 대표 브랜드들의 벽지, 데코타일, 장판, 각종 부자재 등 6000여종의 자재를 보유하고 있다.

이승헌 두번째 대표는 “인테리어 업계 종사자들에게 효율적인 방법으로 합리적 가격의 자재를 공급하기 위해 반장창고를 출시했다”며 “원활한 자재 공급망을 확보하고 시스템화해 인테리어 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