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니언즈 롯데월드 등장…블랭크, ‘IP 커머스’ 팔 걷었다

74

브랜드 커머스 기업
블랭크코퍼레이션의 지식재산권(IP) 커머스 분야 자회사 영차컴퍼니가 호텔롯데와 함께 롯데월드몰 잔디광장에 팝업스토어와 카페를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팝업스토어는 글로벌 IP와 자체 제작 IP를 적용한 콘셉트 공간으로 구현했다. 매장 곳곳에 글로벌 IP 미니언즈 캐릭터를 활용한 인테리어와 함께 곳곳에서 인증샷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미니언즈 굿즈 판매도 이뤄진다.

팝업스토어 옆에는 식음료에 IP를 접목한 카페 ‘돈워리 모리스(Don’t Worry Moris)’를 만들었다. 롯데월드의 신규 캐릭터인 모리스와 그의 조카 보리스가 카페창업을 하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카페를 구축했다.

앞서 블랭크코퍼레이션은 호텔롯데로부터 지난해 9월 전략적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양측의 비즈니스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협업을 진행 중이며, 이번 팝업스토어와 카페는 첫 프로젝트다.

영차컴퍼니는 IP 비즈니스의 제품기획, 디자인, 세일즈, 마케팅, 브랜딩 등 모든 영역에 걸친 역량을 갖고 있다. 글로벌 IP 기업인 유니버설의 정식 컨설턴트이며 패션에서 굿즈까지 글로벌 IP를 활용한 다수의 상품 기획과 디자인, MD를 진행했다.

이영재 영차컴퍼니 대표는 “상품 기획·마케팅, 빠르게 브랜드를 성장시키는 강점을 가진 모회사 블랭크코퍼레이션, 온오프라인의 강력한 비즈니스 자산을 가진 롯데와의 협업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협업 사례가”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