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금융, 국민은행과 손잡고 모니모통장 출시한다

19
김대환(왼쪽 다섯번째) 삼성카드 사장과 이재근(왼쪽 여섯번째)KB국민은행장, 삼성금융네트웍스 모니모 관련 업무 담당 임원, 국민은행 관련 임원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삼성금융네트웍스

삼성금융네트웍스(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카드·삼성증권)는 서울 중구 소재 삼성본관에서 KB국민은행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 날 협약식에는 삼성금융네트웍스를 대표해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과 이재근 국민은행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삼성금융과 국민은행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삼성금융 통합플랫폼 ‘모니모’를 중심으로 역량을 결집하고, 차별적 혜택의 금융상품 라인업 구축과 더불어 다양한 서비스와 이벤트를 고객에게 지속 선보이기로 했다.

양사는 업무협약 첫 사례로 모니모 회원 전용의 입출금통장을 준비한다. 이 통장(가칭 ‘모니모-KB 제휴통장’)은 모니모에서만 가입이 가능하며, 삼성금융과 모니모를 잘 이용할수록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보험료나 카드결제대금을 제휴통장으로 자동이체하거나, 앱을 자주 방문하는 경우 추가 금리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또한, 기본 금리도 시중 입출금 통장과 차별적인 수준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금융네트웍스와 국민은행은 상품 출시를 위해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삼성금융과 국민은행은 ▲모니모 전용 금융 상품·서비스 공동 기획 ▲모니모 활성화를 위한 공동 홍보·마케팅 추진 ▲데이터 분석 등 지속 가능한 상호 협력 모델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삼성금융 관계자는 “업권별 선두인 삼성금융과 국민은행이 만나 모니모를 중심으로 차별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시장에 없던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 경험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성공적 시너지 모델을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