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중기 6개사 아시아 최대 식품전서 40억 상당 수출 상담

17

태국 방콕 국제식품전시회 ‘Thaifex’시 단체관 운영

지난달 28일부터 6월 1일까지 태국 방콕 IMPACT Exhibition Center에서 열린 ‘태국 방콕 국제식품 전시회(Thaifex Anuga Asia 2024)’에 마련된 용인특례시 중기 단체관. ⓒ용인시 제공

용인 관내 6개 중소기업이 지난달 28일부터 6월 1일까지 태국 방콕 IMPACT Exhibition Center에서 열린 ‘태국 방콕 국제식품 전시회(Thaifex Anuga Asia 2024)’에서 40억원 상당의 수출 상담 쾌거를 올렸다.

4일 시에 따르면 ‘태국 방콕 국제식품전시회’는 아시아 최대의 B2B(기업 대 기업) 식품 전시회이자,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SEOUL FOOD), 동경식품박람회(FOODEX JAPAN)와 함께 아시아 3대 식품전시회로 꼽힌다.

올해는 52개국에서 각종 농수산 가공식품, 건강식품 제조기업 3130여 사가 참가했다. 용인특례시 단체관에선 과일소주 제조기업 ‘(주)소원컴퍼니’, 전통주 제조기업 ‘농업회사법인 술샘’, 전통 떡 제조업체 ‘웬떡마을영농조합법인, 참기름‧들기름 제조업체 ‘브로스라팡’, 식‧음료 제조기업 ‘우신상사 주식회사’, 산양삼 가공식품 제조기업 ‘다온’ 등 6사가 참가했다.

참가한 기업들은 세계 각국 바이어와 총 181건에 걸쳐 40억 상당의 수출 상담을 했다.

특히 ㈜소원컴퍼니의 ‘랑소주’는 주최 측에서 선정하는 ‘THAIFEX-ANUGA TASTE INNOVATION SHOW FINALISTS’에 이름을 올렸다. THAIFEX-ANUGA TASTE INNOVATION SHOW FINALISTS는 이번 전시회에 출품한 총 3000여 개의 제품 중에서 우수한 제품으로 선정한 46개 품목에 포함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시는 이번에 참여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돕기 위해 부스 임차비, 장치비 운송료 등을 지원하고 미리 현지 바이어 등을 사전에 발굴해 연결 시켜주는 등 용인시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시는 이번 전시회에 총 10명의 수출 인턴을 파견, 각 기업의 수출 상담을 도왔다.

수출 인턴은 수출 전문 교육을 받은 단국대 청년 무역가 양성 프로그램(GTEP) 수료 대학생들로, 이들은 전시회 참가 전 마케팅과 현장 바이어 응대, 통역, 계약 협의에 이르기까지 기업을 밀착 지원했다.

이 제도는 이상일 시장의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지난해부터 단국대 GTEP 사업단과 협약을 맺고 시작했으며, 해외전시회로의 파견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시는 오는 6월 3일부터 8일까지 중동(UAE, 튀르키예)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고, 8월에는 관내에서 ‘Y-Trade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